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연행자를 석방하라! 이명박 OUT!:
거리의 저항이 시작되다

이명박의 ‘재벌천국 서민지옥’ 건설과 ‘역사 거꾸로 돌리기’에 맞선 거리의 반란이 시작됐다. 지난 주말, 지칠 줄 모르고 “이명박 퇴진/하야”, “독재 타도”를 외치는 분노의 물결이 서울 도심을 휘젓고 뒤흔들어 놓았다. 열정에 넘치는 청소년과 청년, 학생, 여성이 중심인 이 반란의 물결은 나아가 나라 전체에 충격을 던졌다.

이들은 취임한 지 3개월밖에 안 된 보수 정부의 퇴진을 요구하며 근래 보기 드문 저항을 시작하고 있다. 이들은 활화산 같은 투지, 머리를 맞대고 투쟁의 방향을 토론하는 민주주의를 보여 주고 있다. 무엇보다 이들은 진정으로 이명박 정부의 머리통을 박살내고 싶어하는 사람들이다. 더구나 이들은 대중적 지지를 받고 있다.

깜짝 놀란 이명박 정부는 무자비한 폭력으로 이 반란의 싹을 자르려 한다. 특히 오늘(26일) 새벽에는 전국에서 전경차 3백 대 규모의 병력, 살수차와 기동대, 경찰특공대까지 목격됐다. 경찰은 방패와 곤봉을 휘두르며 구호를 외치며 평화롭게 행진하던 사람들을 무자비하게 짓밟았다. 여성들까지 머리채를 휘어잡고 사지를 잡아 바닥에 질질 끌며 연행했고, 아이를 안은 어머니와 할아버지와 어린아이, 장애인까지 방패로 밀쳤다. 피가 잔뜩 묻은 옷을 입은 채 구급차에 실려가는 시민, 방패에 이마가 찢긴 여고생, 피흘리며 기절한 대학생 등이 목격됐다. 지난 주말 이틀 간 이명박 정부는 모두 70여 명을 연행했다.

야만적 폭력과 탄압으로 거리의 반란을 짓밟고 있는 이명박의 충실한 ‘찌라시’ 조중동은 이 진정한 민주주의를 ‘불법 폭력’이라며 비난하고 있다. 그러나 가두시위대는 폭력 사용을 오히려 반대하고 평화적으로 행진했다.

사실, 촛불에 기름을 부어서 반란에 불을 붙인 것은 바로 이명박과 조중동이다. 이들은 거의 한달 동안 평화롭고 끈기있게 촛불을 켠 사람들을 본 척도 않고 거듭 우롱했다.

중고등학교에 ‘촛불 계엄령’을 내렸고, 우리의 눈, 귀, 입을 막기 위한 언론‍·‍방송‍·‍인터넷 검열과 통제도 시작했다. 미친 소에 이어서 재벌과 강부자만 배불리고 돈 없는 서민들은 죽으라는 한미FTA 비준 추진, 대운하 강행, 전기료와 각종 공공요금 인상 예고, 공공부문 민영화, 종부세 인하 등이 소나기처럼 쏟아졌다.

모든 책임은 이명박에게 있다

요컨대 이명박은 ‘미안하지만 미친 소는 수입할 거고 너희는 먹어야 한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로 반란에 불을 댕겼다. 이런 이명박의 탄압과 염장 지르기에 도저히 분노를 참을 수 없어 이병렬 씨가 “이명박 타도”를 외치며 분신하는 일도 벌어졌다.

게다가 한미FTA 추진, 이라크 파병 등으로 이명박 불도저의 길을 닦아 준 개혁사기꾼이자 배신자들인 민주당에게 이명박 견제를 바랄 수도 없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정운천 해임건의안 부결을 자초해 오히려 촛불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회창과 손 잡으며 “나는 ‘창조적 보수’”라고 보수적 본색을 드러낸 문국현도 마찬가지다. 2002년 여중생 압사 항의 시위나 2004년 노무현 탄핵 반대 시위 때처럼 이 분노를 표출할 선거가 눈 앞에 있지도 않지만, 선거에서 이명박에 맞서 지지할 대안도 거의 없는 것이다.

그래서 ‘이명박 임기가 아직 4년 9개월이나 남았다’는 무시무시한 괴담에 진저리를 치던 사람들이 직접 거리로 나서 이명박 퇴진‍·‍타도를 외치고 있다. ‘이명박 퇴임 시계’를 한없이 바라보며 한숨만 쉬고 있기를 거부하고 직접 자기 손으로 이명박을 끄집어 내리겠다는 것이다. 이 위대하고 정당하고 역사적인 반란에 동참하는 것이 이명박과 미친 소, 미친 정책들에 반대하는 사람 모두의 의무이다.

이 기사를 읽은 후에 “저항에 동참하라! ”를 읽으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