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민주노총 첫 직선제 한상균‍·‍최종진‍·‍이영주 당선:
투쟁하는 민주노총을 바라는 조합원들의 열망이 표출되다

민주노총 첫 임원 직선제 선거에서 당선된 한상균·최종진·이영주 후보조 ⓒ출처 〈노동과 세계〉

민주노총 첫 임원 직선제 선거에서 한상균‍·‍최종진‍·‍이영주 후보 조가 당선했다. 민주노총 중앙선관위는 12월 26일 결선 투표 최종 결과를 발표, 한상균 후보 조가 18만 2천1백53표(51.6퍼센트)를 얻어 전재환 후보 조(17만 7백23표, 48.4퍼센트)를 제치고 당선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선거 결과는 박근혜 정부에 대한 노동자들의 분노, 투쟁 열망을 확인시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한상균 후보 조는 선거기간 내내 “투쟁하는 민주노총, 언행일치 지도부”, “박근혜에 맞선 2015년 총파업” 등을 내세우며 투쟁적 면모를 보여 줬고, 조합원들은 이들에게 지지를 보냈다.

이번 결과는 민주노총 집행부에 대한 조합원들의 냉정한 평가이기도 했다. 전재환 후보 조는 지난 10년 민주노총 집행부를 잡았던 최대 정파들(국민파‍·‍중앙파‍·‍전국회의)의 연합 선본으로, 당선 가능성이 높다고 점쳐지기도 했다. 그러나 이들의 조직세는 민주노총의 변화, 개혁을 바라는 조합원들의 열망을 뛰어넘지 못했다.

한상균‍·‍최종진‍·‍이영주 당선인은 선관위의 당선 발표 직후 ‘조합원들께 드리는 글’을 발표하고, 공무원연금 개악, 노동시장 구조 개악, 기만적 ‘비정규직 종합 대책’ 등에 맞서 “노동자 살리기 총파업을 조직하겠다”며 “80만 조합원의 힘과 지혜를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박근혜 정부는 최근 ‘2015년 경제 정책 방향’에서 다시금 연금 개악, 민영화, 시간제 일자리 확대 등 공공부문에 대한 공격 의지를 밝히고, 정리해고 요건 완화, 임금체계 개편, 파견제 확대, 기간제 사용 기간 연장 등까지 밀어붙이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상황에서, 경제 위기의 고통을 노동계급에 전가하고 반민주적 탄압을 자행하는 박근혜 정부와의 격돌은 피할 수 없는 과제다. 민주노총 신임 집행부는 약속한 대로 민주노총을 투쟁 사령부로 만들어, 본격적인 투쟁 건설에 착수해야 한다.

이를 현실에 옮기려면, 무엇보다 현장에서 직접 투쟁을 조직하고 이끌 활동가들의 구실이 중요하다. 한상균 후보 조에 표를 던지고 지지 운동을 폈던 투사들은 연초부터 각자의 현장에서 이번 선거 결과가 보여 주는 바가 무엇인지, 어떻게 투쟁을 건설할 수 있을지를 토론하고, 지도부의 투쟁 호소를 활용해 투쟁 네트워크를 조직해 나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