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이렇게 생각한다:
11월 14일 민중총궐기에 동참하라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단체들과 민중단체들이 11월 14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민중총궐기를 하기로 했다. 이번 민중총궐기의 핵심 요구 하나가 바로 박근혜 정부의 하반기 최우선 과제인 ‘노동개혁’을 중단하라는 것이다. ‘노동개혁’이 전체 노동자들의 임금‍·‍고용‍·‍노동조건 전반의 후퇴를 노리는 만큼 노동운동은 힘을 모아 맞서야 한다.

민중총궐기의 기운을 총파업 투쟁으로 이어가야 한다. 10월 17일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저지 범국민대회’ ⓒ이미진

게다가 박근혜 정부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고시로 보수층을 결집시켜 노동 개악 공세에 박차를 가하는 추진력으로도 삼고 있다. 그래서 박근혜는 역사학자 97퍼센트가 반대하고, 우익 신문 조‍·‍중‍·‍동조차 국정화 반대 여론이 높다고 인정할 정도인데도 물러서지 않았다.

박근혜는 필사적으로 노동자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그래야 경제 위기의 책임을 노동자들에게 떠넘기고 사용자들의 이윤을 지킬 수 있기 때문이다. 〈조선일보〉는 “민노총이 이기면 나라도 국민도 모두 죽을 수밖에 없다”며 정면승부를 촉구했다.

박근혜 정부의 신자유주의 공세에 제동을 걸려면 단호하게 노동자 저항을 일으켜야 한다. 당면한 대중 투쟁은 11월 14일 민중총궐기다. 민중총궐기가 성공적으로 되려면 조직 노동자들의 동참이 매우 중요하다.

“11월 14일까지 모든 조직은 즉각 총파업 태세를 구축한다”는 민주노총의 계획이 실질화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비록 총파업 자체가 아니라 그를 위한 태세를 말하고 있지만 말이다.

민주노총은 국회 환노위 법안심사소위에 개악안이 상정될 시에 총파업을 하겠다고 결정한 바 있다. 빠르면 총궐기 직후인 11월 중순이 바로 그 시기일 수 있는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총궐기의 기운을 그때는 총파업 투쟁으로 이어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