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서평 -살라딘의 아라비안 나이트 《술탄 살라딘》

살라딘의 아라비안 나이트 《술탄 살라딘》 타리크 알리, 미래M&B

많은 사람들에게 십자군 원정 하면 떠오르는 인물은 사자왕 리처드 1세일 것이다. 그러나 그 전쟁의 상대자였던 살라딘(아랍어 이름은 살라흐 앗 딘인데, 서구인의 귀에는 살라딘으로 들렸다)에 대해서는 거의 모른다.

또, 1099년에 예루살렘(아랍어로는 알 쿠드스)을 정복했던 프랑크 십자군이 유대인과 무슬림을 학살하고 모스크(예컨대, 알 아크사 사원)와 유대인 시나고그(회당)를 철저히 파괴했던 반면, 1187년에 예루살렘을 되찾았던 살라흐 앗 딘이 그 도시를 다종교 도시로 만들었다는 사실도 흔히 모른다.

타리크 알리의 ‘이슬람 5부작’ 중 두번째 작품인 《술탄 살라딘》은 11∼12세기의 역동적인 이슬람 세계를 묘사한다.

그는 걸프 전쟁이 터졌던 1990년에 “BBC 방송에 나온 어떤 멍청한 논평자가 아랍인에게는 문화가 없다고 말하는 것을 듣고 분노”해 ‘이슬람 5부작’을 쓰기로 마음먹었다고 한다.

《술탄 살라딘》은 ‘살라딘’의 영웅담이라기보다는 살라흐 앗 딘과 함께 그 시대를 살았던 다양다종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역사 소설이다.

타리크의 유려한 문학적 표현과 그것을 충실하게 전달한 번역이 읽는 재미를 더해 주지만, 개인적으로는 특히 두 가지 점이 흥미를 끌었다.

타리크는 살라흐 앗 딘의 자문들 가운데 아주 많은 사람들을 유대인으로 묘사한다. 이 소설도 유대인 학자 이븐 야쿠브가 살라흐 앗 딘의 얘기를 구술하는 형식을 띤다. 실제로, 이집트 술탄 시절에는 가까운 가신 중 거의 70퍼센트가 유대인이었다.

유대인과 무슬림이 반목하게 된 것은 토착 주민의 뜻을 무시하고 팔레스타인에 이스라엘 국가를 세웠던 1948년부터였다(타리크는 지난 1월 브라질 세계사회포럼의 한 워크숍에서도 이 점을 지적했다).

타리크는 세계사에 뚜렷하게 자취를 남겼던 절정기의 이슬람 문명을 다루는 한편, 그 내부에서 벌어졌던 중요한 논쟁과 투쟁을 놓치지 않는다.

이것은 술타나 자밀라(술타나는 왕비 또는 왕녀라는 뜻이다)라는 매력적인 등장 인물을 통해 표현된다.

자밀라는 실존 인물이 아니라 가공 인물이지만, 꾸란의 교리와 사회 억압에 맹렬하게 저항하는 인물로 묘사된다. 그녀는 이븐 루쉬드나 이븐 시나 같은 이성주의 철학자들로 대변되는 안달루시아 철학을 옹호한다.

조만간 ‘이슬람 5부작’ 가운데 이베리아 반도가 ‘이슬람의 집’ 일부였던 시절이 훨씬 더 관용적이었음을 보여 주는 《석류나무 그늘 아래》와, 닐로퍼라는 여성을 통해 1899년 위기에 빠진 오스만 제국의 불안정성과 그에 따른 격렬한 정치‍·‍철학‍·‍문화 논쟁을 다룬 《돌기둥 여인》이 출간될 예정이라고 하니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이슬람에 대해 더 알고 싶은 독자들은 1400년 동안의 이슬람 역사를 다룬 타리크 알리의 《근본주의의 충돌》(미토)을 읽기를 권한다. 이 책은 이슬람 근본주의에 대한 히스테리와 무슬림 사회에 대한 상투적인 비난을 철저하게 파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