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인용해도 될까요?

“〈일간스포츠〉입니다. 귀하는 정리해고 대상자입니다. 금일 오후 6시까지 편집국 행정팀에서 통지서를 직접 수령하시기 바랍니다. 수령하지 않을 경우 회사가 불가피하게 가정으로 내용증명으로 송달할 예정이오니 수령바랍니다.”
- 〈일간스포츠〉 사측이 편집국 기자 23명에게 보낸 정리해고 문자메시지

“[이라크] 저항세력이 앞으로 12년 동안이나 버틸 수도 있다.”
- 미 국방장관 럼스펠드

“호화주택 값이 오르는 동안 소형주택은 제자리걸음이라며 상대적인 박탈감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있는데, 이는 역설적으로 보면 정책이 작동하고 있다는 방증인 셈”
- 부총리 한덕수

“부시 대통령 각하에 대해 나쁘게 생각할 근거가 없다. 전에 푸틴 대통령 만났을 때 ‘부시 대통령은 대화하기 좋은 남자다. 대화하면 흥미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한 것을 지금도 기억한다.”
- 김정일 국방위원장

“금융감독원 안에는 진학반과 취업반, 두 가지 직원 타입이 있다. 진학반은 삼성에 잘 보여 승진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사람들이며, 취업반은 평소 삼성에 잘 보였다가 기관을 그만 두면 삼성에 취업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사람들”
- 곽정수 〈한겨레〉 대기업 전문기자

“실패한 기업인[김우중]과 나는 백지 한 장 차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박용성

“안타깝다. 다 타버렸으면 좋았을 걸”, “오랜만에 듣는 가슴 훈훈한 소식”
- 〈조선일보〉 자회사인 조광출판인쇄공장 방화 사건에 대한 네티즌 반응

“저들이 교육공공의 5적, 사립학교법 개정의 5적이라고 하는 박근혜, 문희상, 황우여, 이군현, 김영숙 이 분들을 사학 수호 5걸로 추대합시다.”
- 사학법인연합회 회장 조용기

“김우중 회장은 분식회계도 하고 이중장부도 작성해 처벌받아야 한다는 말이 있지만 김 회장을 변명해주고 싶다.”
- 이미 2001년에 노무현이 했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