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대구 이슬람 사원 건축 반대는:
전광훈과 보수 목사들의 반무슬림 배척일 뿐

무슬림 유학생들과 연대해 행진에 나선 경북대 학생·교수들 ⓒ출처 이슬람 혐오를 반대하는 경대인의 모임

대구 시장 홍준표가 대구 이슬람 사원 옹호 발언을 한 것이 화제다. 홍준표는 기독교와 이슬람이 뿌리가 같은 종교라며, 일부 종교 세력의 반대에 함몰돼선 안 된다고 했다.

대구 이슬람 사원 건설은 주로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 출신의 경북대 무슬림 유학생들을 중심으로 추진돼 왔다. 이들은 예배 공간으로 활용하던 기존 건물이 협소해 더 큰 공간 건립을 위해 모금에 나섰고, 2020년 9월부터 2층 61평 면적 규모의 건물 공사를 시작했다.

무슬림들은 마땅히 신앙 생활을 할 자유가 있고, 이슬람 사원 건설도 종교적 자유의 일부다.

하지만 지역 주민 일부가 이슬람 사원 건설에 반대하고 나섰다. 그러자 애초 건축 허가를 내줬던 대구 북구청은 공사 중단 명령을 내렸다.

자신감을 얻은 사원 건설 반대 측은 이슬람 사원이 들어서면 범죄가 늘고 테러가 벌어질 것이라며 차별적 비난을 서슴지 않았다. 보수개신교 세력도 여기에 가세했다.

이렇게 일시 중단된 공사는 2022년 9월 대법원의 판결로 북구청의 결정이 최종 뒤집히며 재개됐고, 이슬람 사원은 이르면 이번 달 내 완공될 것이다.

홍준표 같은 우파 정치인이 이슬람을 옹호하고 나선 것은 그가 이슬람과 무슬림에 대한 차별에 반대하기 때문이 아니다. 이슬람에 대한 가짜뉴스를 퍼트리고 공격에 앞장서 온 전광훈은 2017년 대선 때 홍준표를 공개 지지했다. “동성애, 이슬람, 차별금지법 반대”라는 자신의 기준에 부합하는 유일한 후보라며 말이다.

그런데 한국의 지배자들은 서구 지배자들만큼 무슬림 차별을 핵심 지배 전략으로 삼고 있지는 않다. 또, 한국의 지배자들은 중동과의 경제적 관계를 중시하기에, 국가 기구가 나서서 무슬림 혐오를 부추기고 있지는 않다.

홍준표 자신도 대구시 차원에서 무슬림 국가들인 아랍에미리트를 비롯한 중동‍·‍북아프리카, 동남아시아의 기업들과 경제 교류를 확대하려 해 왔다. 그래서 “글로벌 도시 대구” 운운하며, 대구에 이슬람 사원뿐 아니라 힌두교 사원도 들어와야 한다고 립서비스를 하는 것이다.

홍준표가 중도층의 지지를 얻으려고 하는 측면도 있다. 그 때문에 홍준표는 국민의힘 지도부에 전광훈 세력과 선을 그으라고 요구하며 당 대표 김기현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친전광훈 세력을 비롯한 보수 개신교 세력은 이슬람 사원 건설 반대 진영에 개입하고 있다. 이슬람 사원에 반대하는 주민측 소송을 맡은 변호사는 전광훈이 만든 기독자유통일당 정책부위원장을 지낸 자이며, 그 후신인 자유통일당의 현 대표 고영일과 같은 법무법인 소속이다.

전광훈과 같은 보수 개신교 세력은 반공주의, 반동성애, 반이슬람 이데올로기를 내세워 세력을 결집시켜 왔다. 주류 우파 정치인들도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이들에게 구애하고 협력해 왔다. 홍준표는 전광훈이 주도해 2019년에 결성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의 준비위원으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김기현은 2019년 전광훈이 주도한 집회에 참가해 “전 목사는 이사야 같은 선지자”라고 아첨했다.

주류 우파 정치인들의 이런 행태는 그동안 보수 개신교 세력이 거리에서 세력을 모으는 데 도움이 됐다.

무슬림 방어 연대

보수 개신교 세력은 지난 5월 20일, 대구 도심에서 1500여 명 규모로 이슬람 사원 반대 집회를 열었다. 무슬림 배척으로 결집한 최대 규모의 집회였다.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두고 보수 지지율이 높은 대구 지역 등에서 지지층 확대를 노린 속셈일 것이다.

대구 지역 진보 언론인 〈뉴스민〉의 보도를 보면, 전광훈의 유튜브를 보고 집회에 참가했다는 사람들이 있었다. 또, 주최 측의 집회 홍보 영상에는 에스더기도운동본부 대표가 등장해 참가를 독려한다. 2018년 〈한겨레〉는 이 단체가 조직적으로 동성애‍·‍난민을 혐오하는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퍼트린 ‘가짜뉴스 공장’이라고 폭로한 바 있다.

집회 연단에 오른 개신교계 보수 인사들은 이슬람 사원 건설로 인해 오히려 “국민들이 역차별”을 당하고 있으며, 범죄와 테러가 만연한 “무슬림들의 치외법권”이 생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슬람 사원 측 무슬림들은 지난 7년 동안 대현동에서 신앙 활동을 해왔지만 주민들과 아무 마찰도 없었다고 말한다.

무슬림 인구 증가가 범죄와 테러 증가로 이어진다는 주장도 근거가 없기는 마찬가지다.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 등 무슬림 국가 출신 이주민의 범죄율은 내국인보다도 낮다. 유럽의 경우, 극우와 파시즘의 성장으로 인해 오히려 급진 이슬람주의가 아닌 극우 세력의 테러가 급격하게 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무슬림 배척에 반대하며 대구 지역의 학생‍·‍노동‍·‍인권단체들은 수차례 기자회견을 열고, 집회도 개최해 왔다. 경북대 학생들과 교수들은 지난 5월 한 달 간 매주 무슬림 배척에 반대하는 학내 행진을 벌였다.

보수 개신교 세력의 무슬림 배척은 국내 이주노동자의 적잖은 수를 차지하고 있는 무슬림들을 위축시키고 내국인과 외국인을 이간질하기 쉬운 환경을 만들 수 있다. 이들은 대구 이슬람 사원이 완공된 이후로도 계속 사원을 문제 삼으며 공격할 수 있다.

이에 맞서 평범한 한국인들이 무슬림 이주민들과 연대하는 것이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