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미국 이민자들의 공민권 운동

캘리포니아에서 미술가 겸 교수로 활동하는 알레산드라 목테수마(Alessandra Moctezuma)가 메이데이에 미국 전역에서 벌어진 대규모 시위 소식을 전하며, 새로운 운동의 성장을 추적한다

그토록 위대한 메이데이는 수십 년 만에 처음이었다. 그 날 하루 수십 개 도시에서 2백만 명이 넘는 이민자와 그 지지자들이 일손을 멈추고 거리로 쏟아져나와 자긍심과 저항 의지를 표출하며 시위를 벌였다.

로스앤젤레스 한 도시에서만 1백만 명으로 추산되는 사람들이 “이민자 없는 날”이라는 기치 아래 시위를 벌였다. 지난 3월 말과 4월 초에 벌어진 대규모 시위들도 미국 전역을 놀라게 만들었지만, 올해 메이데이 시위는 미국 역사상 단연 최대 규모의 시위였다.

이 끊이지 않는 시위들은 이민자 권리 옹호자들, 노동조합 활동가들, 고등학생들이 주도한 대중 반란으로 시작됐다. 그들은 악독한 HR 4437 센센브레너 법안에 반대해 싸웠다.

그 법안은 미등록 이민노동자들을 범죄자로 몰아 장기간 투옥할 수 있게 만드는 법안으로, 이미 지난해 공화당이 다수파인 하원을 통과했다.

HR 4437은 1억 2천만 명으로 추산되는 미등록 이민노동자들을 범죄자로 만들 뿐 아니라 그들의 가족, 노동조합 활동가, 성직자 등 신분 여하를 불문하고 그들을 도와 주는 사람도 죄다 중범죄자로 처벌할 수 있게 한 법안이다.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미디어뿐 아니라 교회들도 지지한 그 시위들의 원래 목표는 단지 HR 4437이 상원에서 통과되는 것을 막기 위해 사람들을 동원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시위가 갈수록 확대되자 시위 참가자들은 점차 자신들의 운동을 1960년대의 공민권 운동과 비교하기 시작했다. 이제 많은 사람들은 단지 하루 시위가 아니라 투쟁의 전면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

메이데이에 이 새로운 운동은 거대한 일보를 내딛었다. 메이데이 시위의 특징은 열정과 규율이 함께 표출됐다는 것이다. 폭스TV는 메이데이 시위가 마치 멕시코 민족주의의 발로인 양 조야하고 우스꽝스럽게 묘사했지만, 그 날 시위에는 다양한 이민자 단체들, 이민노동자들의 노동조합들, 지역사회 단체들이 폭넓게 참가했다.

흰색 티셔츠 ― 평화를 상징할 뿐 아니라 시위 참가자들의 노동계급 기반을 알려 주기도 하는 ― 를 입은 남녀노소 수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깃발을 들고 행진했다.

미국 국기인 성조기를 든 사람들도 있었고, 캘리포니아 남부의 한국인‍·‍아프리카인‍·‍중앙아메리카인 등과 시카고와 보스턴의 아일랜드인‍·‍브라질인 등 다양한 이민자 단체들이 참가했음을 보여 주는 무지개색 깃발과 함께 멕시코 국기를 든 사람들도 있었다.

이민노동자들에게 의존하는 기업 수천 개가 휴업을 하거나 영업을 단축해야 했던 캘리포니아 주(州)에서는 메이데이에 마치 주 전역에서 총파업이 벌어진 듯했다. 비록 이민노동자들의 곤경을 동정하는 기업이나 이민자들이 소유‍·‍운영하는 일부 기업들이 그 날 하루 휴업을 하기로 결정하기는 했지만, 많은 이민노동자들이 일자리 상실의 위험을 무릅쓰고 시위에 참가했다.

마침내, 힘들게 일하는 노동자들이 모두 거리 행진을 벌였다. 묵묵히 일하며 캘리포니아의 유명한 생활양식을 뒷받침하는 사람들이 그들 자신의 구호를 외치고 노래를 부르며 노동자 군대가 됐다.

일부는 캘리포니아의 뙤약볕 아래서 농작물을 수확하는 농장 노동자들이었다. 일부는 로스앤젤레스의 혹사 공장에서 고되게 일하는 의류 노동자들이었다. 일부는 교외 주택가 잔디밭에서 나뭇가지를 치고 물을 뿌리는 정원사들이었다. 일부는 침대보를 바꾸고 방을 청소하는 호텔 노동자들이었다.

일부는 수퍼마켓의 상품 진열대에서 고기를 파는 정육업 노동자들이었다. 일부는 수많은 음식점의 요리사들과 주방 노동자들이었다. 일부는 갓난아이의 기저귀를 갈아 주는 유모들, 그리고 노인들을 돌보는 가정 간호사들이었다.
일부는 주택 건설 현장에서 벽을 칠하고 못을 박고 타일을 까는 건설 노동자들이었다. 일부는 미국 이외의 고국을 알지 못하는 어린이들과 학생들이었다.

노동운동은 메이데이 시위의 성공에서 결정적 구실을 했다. 지난 10년 동안 미국의 대다수 노동조합들은 미등록 이민노동자 조직들을 승인하는 쪽으로 입장을 바꿔 왔고, 2000년에 미국노총(AFL-CIO)은 미등록 이민노동자 사면 프로그램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이번에 노동조합들은 메이데이 시위 동원을 위한 주요 수단들을 제공했고, 수많은 노동자들이 자신들의 노조 깃발과 플래카드(팻말)를 앞세우고 자랑스럽게 행진하는 모습은 정말로 놀라운 광경이었다.

물론 메이데이의 기원은 1880년대 시카고 이민노동자들의 투쟁에서 유래했다. 그리고 오늘날 이민노동자들이 그 전통을 의식적으로 되찾으려 하는 모습은 고무적이다. 올 봄의 시위들은 단일 쟁점 시위에 그치지 않고, 모든 분야에서 평등을 요구하며 싸우는 투쟁에 엄청난 활력을 주고 있다.

미등록 이민노동자들이 합법화로 나아가는 길을 찾고 있을 뿐 아니라 이 때문에 임금, 복지혜택, 노동조건을 개선하기 위한 강력한 압력이 형성되고 있다는 점이 미국 내 많은 좌파들의 희망이다.

현재의 상황에서 정말로 범죄적인 것은 많은 미등록 이민노동자들이 사회의 언저리에서 불안에 떨며 살고 있다는 것이다. 그들은 의료보험 혜택도 전혀 누리지 못한 채 최저임금을 받고 장시간 중노동에 시달리면서도 서로 도와주고 고국에 있는 가족들을 부양하고 있다.

한편, 보수 언론, 특히 CNN과 폭스 뉴스 등은 이민노동자들에 대한 터무니없고 상투적인 주장들을 늘어놓으며 외국인 혐오를 부추기고 있다. 그들은 미국 정부가 미등록 이민노동자들에게 돈을 퍼붓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그 동안의 연구‍·‍조사 결과들을 보면 이민노동자들이 경제에 기여하는 바가 그들이 가져가는 것보다 열 배나 많다는 사실이 거듭거듭 입증됐다.

미등록 이민노동자들은 물론 세금도 내고 중요한 소비자들이기도 하다. 그래서 메이데이 시위의 또 다른 중요한 부분은 모든 제품‍·‍가스‍·‍서비스에 대한 보이콧이었다.

전문가랍시고 떠드는 우파들과 일부 민주당원들은 일부 시위대가 멕시코 국기를 흔들거나 미국 애국가를 스페인어로 부른 것을 비난하는 한편 미니트맨 같은 반(反)이민자 자경단들의 “애국주의”를 칭찬한다.

언론은 이들을 우호적으로 집중 부각시키며, 수백 또는 수천 명에 불과한 그 단체의 대표와 1백만 명 이상이 참가한 메이데이 시위 조직자들을 똑같이 취급한다.

그러나 격렬한 반이민자 선동은 이라크 전쟁의 패배와 그로 인한 경제적 손실과 인명 피해, 유가 인상으로부터 사람들의 주의를 딴 데로 돌리는 유용한 전략이다.

부시 정부가 추진하는 “초청 노동자” 법안 ― 사법적 불평등과 작업장 내의 가혹한 착취를 제도화할 ― 의 이런저런 변형들을 나름대로 지지하는 민주당원들이 너무 많다.

그러나 공화당과 마찬가지로 민주당도 빈민가, 혹사 공장, 도심 학교 들이 처한 현실과는 거리가 멀다.

명백한 사실은 등록됐든 안 됐든 이민노동자 계급이 더는 두려움에 떨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들은 지금 동등한 권리를 원하고 있을 뿐 아니라 그들 자신의 놀라운 힘과 정치적 능력을 이미 목격했다.

번역 이수현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