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삼성에스원노동자연대'의 투쟁

수천 명의 정리해고 문제는 사회적 이슈가 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지난 8월 8일 삼성이 무려 1천7백여 명이나 되는 (주)삼성에스원[세콤(SECOM)이라는 제품을 팔아 보안경비업을 하는 삼성 계열사] 노동자를 예고도 없이 대량 해고한 사건은 언론에 단 한 줄도 나오지 않았다. 삼성의 언론 장악력을 실감하는 대목이다.

삼성은 노동자들을 개인사업자로 등록하고 위탁계약 형태로 고용해 오다가 "경비업법상 경비업은 위탁이나 하도급 줄 수 없기에 처벌받을 수 있다"는 황당한 이유로 해고해 버렸다.

해고 사유에 대한 수많은 의혹 속에 분노한 해고자들 수십 명이 뭉쳤다. 부당해고 철회와 고용안정 쟁취를 내걸고 8월 31일 삼성에스원노동자연대(이하 '노동자연대')가 발족했다.

'노동자연대'는 9월초부터 삼성 본관 앞, 이건희 집 주변, 방송국, 국회 앞 등에서 열정적으로 1인시위와 집회 투쟁을 하고 있다. 그러나 사측은 전형적인 '삼성식'탄압을 자행하고 있다.

조합원들의 개인정보를 수집해 인신 공격과 협박하기, 조합원 부인만 있는 집에 무단침입, 조합원을 치고 뺑소니한 차를 확인해보니 '삼성에스원 인사과 업무용차량'으로 밝혀짐.

이뿐만 아니라 온갖 탄압과 회유 협박이 자행되고 있다. 그러나 현재 23명의 조합원들은 굳건히 투쟁하고 있다.

삼성 무노조 경영의 실체를 폭로한 삼성일반노조 김성환 위원장은 아직도 감옥에 갇혀있고 수많은 노동자들이 납치, 폭행, 감금, 해고, 구속당했다. 삼성은 ERP시스템, 휴대폰 위치추적 등 최첨단 장비까지 동원해 노동자를 통제‍·‍감시하고 있다.

그러나 어떠한 탄압도 노동자들의 저항 전부를 막지는 못한다는 것을 '노동자연대'의 출범과 투쟁이 입증해 주고 있다. 이들의 투쟁에 적극 연대를 바란다. 10월 19일 목요일 오전 11시 삼성본관 앞에서 열리는 '노동자연대'의 집회에도 참가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