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학원 24시간 운영 저지 투쟁의 승리

지난 12일 서울시의회 교육문화위원회는 학원 심야 교습시간에 제한을 두지 않는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애초 조례는 학원 교습시간을 밤 10시로 제한하고 있었는데 아예 제한을 없애려는 시도였다.

이번 조례개정안을 적극 추진했던 교육문화위원장 정연희는 “공부하다 죽었다는 학생들의 얘기는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신의 성적을 비관하면서 자살하는 청소년들은 매년 십수 명에 달한다. 이 개정안은 학생들을 ‘공장의 기계’들처럼 밤새도록 ‘돌리겠다’는 것이었다.

전교조, 참교육학부모회, 청소년 단체 등 많은 시민‍·‍사회단체들이 즉각 반대 행동을 건설했다. 학원 24시간 운영에 반대하는 기자회견과 촛불문화제가 이어졌다.

개정안이 상정되는 18일 오후에 시의회 앞에서 교사‍·‍청소년‍·‍학부모 들의 반대 집회가 열렸고 시의원들은 학원 심야 교습에 항의하는 팻말 시위와 구호 속에 입장했다.

결국 서울시의회는 학원 교습시간을 원래대로 밤 10시까지로 제한하는 수정안을 통과시켜야 했다. 교사‍·‍청소년‍·‍학부모 들이 함께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이미 청소년들 사이에서는 고교등급제, 영어몰입교육, 진단평가, 일제고사 등 이명박 정부의 교육정책에 대한 분노 때문에 ‘개명박’이라는 단어가 유행하고 있다.

이런 청소년들의 분노와 교사‍·‍학부모 들의 연대가 이명박의 입시경쟁 강화에 맞서 싸우는 열쇠일 것이다.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