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충남 환경미화원들의 파업

충남지역 9개 시‍·‍군(서산, 태안, 홍성, 보령, 예산, 당진, 서천, 부여, 아산)의 환경미화원과 충청남도 소속의 도로보수원 등 공공서비스분야 충남공공환경산업노조(이하 환경노조) 조합원 4백여 명은 7월 2일부터 전면 파업을 벌이고 있다. 핵심요구는 임금 9.4퍼센트 인상과 3년간 미지급된 통상임금 지급, 임금 삭감 없는 호봉제 실시다. 어처구니없게도 9개 시·군은 그동안 근로기준법이 정한 최저 수당조차 축소 지급했고, 노동부와 대법원의 지급 판결이 있었음에도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자체는 책임 회피로 일관했으며 교섭당사자임에도 노무사에게 교섭권을 위임하는 등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 9개 지자체는 오히려 일방적 임금 삭감을 주장한다.

이들은 비조합원과 공무원 들은 물론 동장‍·‍반장‍·‍이장까지 동원해 대체인력을 투입하고, 경찰력을 동원해 노동자들을 탄압했다. “조합원 50퍼센트가 타박상을 입는 어처구니없는 사태가 발생했다. 우리는 쓰레기가 아니다! 9개 시‍·‍군을 향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그래도 환경노조 이해청 정책국장은 “최근 6년간 8명의 동료가 새벽에 청소를 하다 음주차량에 치이고, 직업병으로 죽어갔다”며 “이번 총파업으로 반드시 우리의 요구사항을 관철시키겠다”고 말했다.

공무원노조 충남본부도 지자체가 지시하는 대체인력 투입 전면 거부를 선언하고 환경노조의 정당한 투쟁에 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