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돈으로 압박해 촛불을 끄려는 이명박

이명박 정부와 우익들이 터무니없는 손배 청구, 변상금‍·‍과태료 부과 등으로 ‘촛불’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우 익 단체들이 주도해 만든 ‘촛불시위피해자법률지원특별위원회’는 광화문‍·‍효자동‍·‍삼청동 일대 상인 2백40여 명의 위임장을 받아 광우병국민대책회의(이하 대책회의)에 총 36억 7천5백만 원의 손해배상소송을 냈다. 서울경찰청도 경찰관 상해 등에 대해 약 3억 3천만 원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다.

광화문 일대에 컨테이너벽, 경찰차벽 등을 설치하고 수만 명의 전투경찰을 배치해 준계엄 상황을 만들고 경복궁역에는 지하철도 정차하지 못하게 해 그 지역 상인‍·‍거주자 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준 것은 바로 이명박 정부다. 그런데 애꿎은 대책회의에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은 정말이지 적반하장이다.

또 경찰은 매일 닭장차로 ‘불법 주차’를 일삼았고, 시위대를 방패로 찍고 군홧발로 짓밟기에 여념이 없었다.

그래서 지금껏 1천 명이 넘는 연행자와 2천 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명박 정부야말로 촛불 시민들이 겪은 정신적‍·‍육체적‍·‍경제적 피해를 보상해야 마땅하다.

한편, 서울시도 대책회의에 서울광장 무단사용료 1천2백여만 원을, 종로구청은 쓰레기 처리 비용 7천7백여만 원을 내놓으라 한다.

이처럼 돈으로 압박해 촛불을 끄려는 더러운 공격은 당장 중단돼야 한다.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