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전방위적 촛불 탄압을 중단하라

촛불이 커지면 잠시 쥐구멍에 숨었다가 나오기를 반복하던 이명박 정부가 촛불이 좀 작아진 듯한 요즘 전방위적 공안 탄압에 열을 올리고 있다.

촛불지킴이와 민주노총 지도부 수배‍·‍검거령, 〈PD수첩〉 마녀사냥, 언론과 인터넷 재갈 물리기 등 나열하기 숨찰 정도의 온갖 공격이 벌어지고 있다.

경찰은 ‘국민토성’을 쌓으려고 모래주머니를 운반한 촛불 시민, 촛불을 응원하며 차량 경적을 울린 시민, 촛불집회에 참가한 청소년까지 처벌하려 한다.

7월 29일 현재 경찰은 1천45명의 촛불 시민을 연행했고, 그 중 불구속 입건된 9백35명에게 1백만∼3백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려 한다. 촛불을 폭력 진압한 ‘공로’로 경찰 3백80명에 대한 포상도 추진하고 있다.

대책회의를 상대로 시청 광장 사용료와 쓰레기 처리 비용을 청구하는 야비한 짓도 하고 있다. 촛불이 미친 정부와 미친 정책들에 제동을 걸면서 국민들에게 돈으로 계산하기 힘든 큰 이익을 가져왔는데 말이다.

국군 기무사와 홍제동 보안분실이 촛불 지지자를 소환 조사하는 등 국가보안법을 이용한 마녀사냥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촛불이 1백 일 가까이 타올랐지만 이명박 정부는 “광우병 괴담”을 퍼뜨린 “사탄의 무리들”을 모두 쓸어버리겠다는 황당무계한 생각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않았다. 행정안전부 장관 원세훈은 촛불을 “체제전복 세력”이라고 했다.

2퍼센트 특권층을 위한 종부세 인하와 비리 재벌 총수 사면 추진 등 재벌‍·‍강부자들만을 위한 미친 정책들도 다시 시작됐다. 촛불이 작아지면서 불도저의 브레이크가 풀렸다고 착각한 이명박 정부의 미친 질주가 재개된 것이다.

그 러나 촛불은 이미 불도저의 엔진을 크게 약화시켰다. 그래서 무자비한 공안 탄압은 이명박 정부의 위기 탈출로 이어지고 있지 않다. 〈조선일보〉 주필 강천석도 “대통령은 지금 천길 벼랑 위에 섰다. … 내우외환, 사면초가, 고립무원이란 말을 모두 합해야 오늘의 상황을 전할까 말까 할 정도”라고 했다.

사면초가

강경한 공안 탄압은 “인간성이 하얗게 타들어 가는” 것을 거부한 이길준 의경 같은 양심들을 일깨워 더 강력한 저항을 낳을 것이며, 언론‍·‍인터넷 재갈 물리기는 더 매서운 정부 비판 주장들을 촉발시킬 것이다.

최근 〈서울신문〉이 촛불집회에 참가한 중고생 8백 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71퍼센트가 ‘자발적으로 촛불을 들었다’고 답했고 53퍼센트가 ‘대통령 퇴진을 목적으로 참가’했다고 했다. 이것이 촛불의 진실이다.

노마 강 무이코 국제앰네스티 조사관은 “한국의 촛불집회는 … 위대한 ‘민중의 힘’이었다”고 말했다.

제주도 영리법인화를 일단 막아낸 것도 촛불의 힘이었다. 촛불의 힘은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도 초반의 열세를 뒤집고 박빙의 접전을 만들었고, 공정택은 더러운 색깔론으로 가까스로 이길 수 있었다.

8월 5일 조지 부시 방한과 8월 15일 촛불 1백 회를 맞아, 다시 한번 미친 정부의 미친 정책과 공안 탄압에 맞서는 위대한 촛불의 힘을 보여 주자.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