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10.28 재보선:
진보 후보들의 선거 도전을 적극 지지해야 한다

10월 28일 재보선이 한 달 남짓 남았다. 이번 선거는 이명박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로 여겨지는 내년 지방선거의 전초전이 될 것이다.

지난 4월 재보선에서 완패한 이명박 정부는 이번에는 ‘친서민’ 꼼수로 반전을 기대하는 듯하다. 그러나 언론법 날치기 통과, 쌍용차 살인 진압, 기무사‍·‍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등이 이명박 정부의 ‘중도실용 서민 정책’의 실체다.

또, 복지‍·‍공공 예산을 삭감해 서민 지원책을 발표하는 카드 돌려막기 식 ‘친서민’ 꼼수의 실체가 속속 드러나고 있고 ‘위장전입’ 개각은 이명박 정부가 변함없는 강부자 정권이라는 사실을 확인해 줬을 뿐이다.

게다가 한나라당 안에서는 그나마 지지율이 조금 오른 지금 ‘막차’를 타려는 출세주의자들 사이에 공천 다툼이 한창이다. 박희태가 예비후보로 확정된 경남 양산에서는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 김양수가 반발하며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고 안산에서는 한나라당 공천 신청자들 여섯 명이 예비후보로 내정된 전 안산시장 송진섭의 뇌물 비리와 일곱 차례나 되는 당적 변경, 음주운전 경력 등을 폭로하며 반발했다.

진보진영의 단결이 중요

진보진영은 이 파렴치하고 부패한 자들을 심판하고 지난 4월 재보선에 이어 이번 선거에서도 반이명박 정서가 진보진영으로 수렴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그러려면 진보진영의 단결이 중요하다.

민중의 소리 임종인 후보의 선대본부장을 맡은 권영길 의원과 심상정 전 의원 ─ 진보진영은 반이명박 정서를 대변할 진보 후보들에게 아낌없는 지지를 보내야 한다

물론 단결 노력이 자칫 한나라당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민주당과 선거연합을 하는 것으로까지 나아가서는 안 된다. 특히 반이명박 전선을 내세우며 진보 후보더러 사퇴하라는 압력에 절대 굴복해선 안 된다.

노동자‍·‍서민에게 고통을 전가하는 신자유주의 정책과 미국의 제국주의적 점령을 지원하는 파병 정책 등 민주당은 진보진영과 정반대의 ‘대안’을 추구하기 때문이다.

두 전직 대통령의 죽음 이후 잠시 상승했다 도로 정체하고 있는 지지율에서도 볼 수 있듯이 민주당에 보내는 대중의 눈길은 여전히 반신반의 상태다. 언론법 개악 저지 투쟁 등에서 민주당이 취한 모호하고 타협적인 태도는 이런 불신을 더욱 키웠다. 이런 분위기 때문에 친노무현 세력조차 따로 정당을 만들고 있고 손학규조차 ‘반성이 더 필요하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반면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이 지난 4월 울산 북구 선거에서 수많은 우여곡절 끝에 후보 단일화를 이뤄 선거에서 승리한 것은 진보 개혁 염원 대중의 자신감을 북돋워 줬다. 경기도 교육감 선거에서 김상곤 현 교육감이 진보 후보로서 당선한 것도 마찬가지였다.

따라서 이미 진보 후보 단일화를 이룬 안산 상록을에서뿐만 아니라 다른 세 곳의 선거에서도 진보진영은 어느 정당 후보인지 관계없이 진보 후보라면 적극 지지해야 한다.

그 점에서 이번에 경남 양산에 출마한 박승흡 전 민주노동당 대변인이 지난 울산 북구 후보 단일화 때 취한 잘못된 태도를 진보신당이 답습하지 않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