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상지대를 ‘비리백화점’으로 되돌리려는 시도에 맞선 투쟁

상지대학교에 ‘비리종합 선물세트’ 전 재단이사장 김문기가 복귀할 수 있게 됐다.

교과부 산하 사학분쟁조정위원회(이하 사분위)는 4월 29일 전체회의를 열어 구재단측 인사들을 상지대 정이사에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

김문기는 부동산 투기, 운영 비리, 부정 입학 등의 사학비리로 1993년 ‘문민정부 사정 1호’로 지목돼, 역대 최고형인 1년 6개월 실형 선고를 받았을 만큼 부패한 자다. 그는 한의학과 입학생들에게 1인당 1억~1억5천만 원이나 되는 돈을 받아 챙기기도 했고, 용공조작 사건을 터뜨렸고, 학내 민주화에 앞장선 교수의 재임용을 막는 등 갖가지 비민주적 만행도 저질렀다.

김문기 퇴진 이후 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돼 온 상지대는 대학 구성원과 지역주민, 시민사회단체 등이 협력해 ‘시민대학 운영협의회’를 구성, 대학운영에 참가해 왔다.

구재단 복귀 결정은 이런 노력에 찬물을 끼얹으며 ‘비리재단’의 악몽을 떠오르게 만들고 있다.

이 때문에 상지대 구성원들은 사분위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

총학생회, 교수협의회, 교직원노조, 총동문회 등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해부터 2백70여 일 넘게 천막농성을 진행하며 “시민대학 상지대 사수”에 나섰다. 상지대 학생‍·‍교수 2천여 명은 5월 12일 상경집회를 갖고 “사분위 결정 무효”를 주장하며 인상적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총학생회는 집회와 수업거부 등을 이어가며 항의의 주축이 되고 있다. 총학생회는 “MB정권 출범 후 보수성향의 위원들로 구성된 2기 사학분쟁조정위원회가 비리재단의 편을 들어주고 있다”며 “사분위 결정은 상지대의 암울했던 비리사학의 역사로 회귀시키는 결정”이라고 비난했다.

총학생회 중앙위원회는 6월 3일부터 매일 단과대별로 릴레이 수업거부에 돌입하고, 교과부 앞에서 집회를 갖기로 했다. 특히 6월 10일 열리는 사분위 전체회의에서 김문기 복귀결정이 철회되지 않으면, 일체의 학사일정을 거부하고 무기한 동맹휴학을 실시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원주시지부를 포함한 지역의 24개 시민사회단체들도 범시민대책위를 구성해 거리시위를 포함한 다양한 투쟁을 전개하고 있다.

이들은 옛 재단을 편드는 상지대 부속 한방병원노조, 상지영대 총학생회 등의 우파적 반발에 맞서며 대학민주화 투쟁에 힘을 싣고 있다.

상지대 투쟁이 승리한다면, 세종대‍·‍조선대 등에서도 잇따라 비리재단 복귀를 결정한 이명박 정부의 부패한 교육정책에 제동을 걸 수 있을 것이다.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