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현대차 투쟁:
들불처럼 번져가는 학생들의 지지와 연대

현대차 최병승‍·‍천의봉 동지가 17일 밤에 ‘불법파견을 인정하라’고 요구하며 울산 3공장 송전탑에 올랐다. 이 투쟁으로 다시금 비정규직 문제가 초점이 되기 시작했다.

지난 주(10월 넷째 주)에 노동자연대학생그룹 회원들은 자신의 캠퍼스에서 이 투쟁 소식을 알리고, 이를 지지‍·‍지원하기 위한 활동을 펼쳤다.

건국대, 한국외대, 서울시립대, 이화여대, 인천대, 충남대, 부산대, 원광대, 고려대, 한신대, 성균관대 등에서 노동자연대학생그룹 회원들과 〈레프트21〉 독자들이 함께 현대차 비정규직 투쟁 지지 리플릿 반포, 투쟁 기금 모금, ‘비정규직 없는 일터 만들기 천만 인 선언’ 서명 운동을 진행했다.

시험 기간이라 캠퍼스에 사람들이 많지 않았는데도, 많은 학우들이 서명 운동과 모금에 동참했다. 이미 꽤 많은 학우들이 현대차 비정규직 고공 농성에 대해서 알고 있었고, 현대차 자본이 법도 지키지 않으면서 오히려 정당한 요구를 하는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노동조합 통장도 가압류했다는 설명을 듣고는 어이없어 하면서 선뜻 모금과 서명에 동참했다. 또한 많은 학생들이 비정규직 문제의 심각성에 공감하며 자신의 일처럼 여기기도 했다.

이화여대의 경우, 한 시간 만에 8만 5천1백 원이나 되는 투쟁 기금을 모였다. 지나가던 학우들이 발걸음을 멈추고 현대차 투쟁 지지 메시지를 쓰기도 했다. 홍보전에 참가한 한 학우는 ‘학생들이 이런 문제에 관심이 없을 줄 알았는데, 희망을 본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인천대는 청소노동자들이 벌이는 ‘비정규직 없는 일터 만들기 천만 인 선언’ 서명 운동에 학생들이 동참하면서 현대차 투쟁 지지 리플릿을 반포했다. 이틀 만에 학우 1천4백 명이 서명을 했다.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느낄 수 있었다.

한국외대에서 진행한 홍보전도 많은 학생들의 관심을 끌었다. 길 건너편에서 서명을 한다는 홍보 팻말을 보고 와서 길을 건너와 서명을 하는 학생들도 있었다. 홍보전 옆에서 핸드폰을 판매하는 한 청년은 비정규직 투쟁을 지지한다면서 음료수를 사다 주기도 했다.

희망이 보인다

부산대에서도 하교하는 학생들에 리플릿을 뿌리며 현대차 투쟁 소식을 알렸는데, 많은 학생들이 리플릿을 받아 보고, 현대차 투쟁 소식을 알리는 스피치를 유심히 들었다. 수고한다며 초콜릿을 주는 학생도 있었다.

고려대학교에서는 28일 전체학생대표자회의에서 노동자연대학생그룹 회원들이 발의한 ‘현대차 비정규직 투쟁 지지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이 투쟁에 대한 학생들의 지지가 매우 광범하다는 것을 보여 준다.

한신대의 한 회원은 자신이 듣는 수업 시간에 리플릿을 반포했는데, 그것을 보고 한 새내기가 연락이 와서 당일 서울 대한문에서 있었던 ‘비정규직 없는 일터 만들기 릴레이 촛불 집회’에 함께 참가하기도 했다. 인천대에서도 한 회원이 하종강 선생님 수업 때 리플릿을 반포했는데, 수업이 끝나고 수업을 듣는 한 학생이 찾아와서 자기 후배들에게도 리플릿을 주고 싶다며 10장을 더 받아갔다.

캠퍼스에서 지난 주에 받은 모금과 지지 메시지는 26일 울산에서 열린 ‘포위의 날’에 참가해 비정규직 노동조합에 전달했다. 노동자연대다함께 회원들의 정리 집회 때 전화 연결을 해서 연설한 천의봉 동지는, 노동자연대학생그룹 회원들이 캠퍼스에서 모금 운동을 하고 있는 것을 언급하면서 고맙다고 전하기도 했다.

현재 현대차 비정규직 노조는 11월 17일에 ‘현대차 3차 포위의 날’을 호소하고 있다. 천의봉‍·‍최병승 동지도 계속 고공농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한다.

이후에도 노동자연대학생그룹 회원들은 각 캠퍼스에서 현대차 비정규직 투쟁 연대 활동을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또한 학생운동 상층에서도 다른 학생 단체들과 현대차 투쟁 지지 학생단체 기자회견, 공동 거리 모금 활동, 집회 등의 공동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우리 모두의 미래를 위해 현대차 비정규직 투쟁에 더 많은 연대를 건설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