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노동자들의 경제적 힘이 정치적 항의에도 사용돼야 한다

7월 24일은 참사 1백 일이 되는 날이다. “무능한 정부가 저희 아이를 생매장 시켰습니다 … 국회에서 안전한 나라를 만들자는데 그것도 묵살시켰습니다.” 이것이 지난 1백일 동안 박근혜 정부가 한 일이다. 가족을 잃은 슬픔에 가슴 쳤던 유가족들은 지금 박근혜 정부의 후안무치함에 몸서리를 치고 있다.

그러나 유가족들은 “더는 세월호 참사 이전처럼 살 수 없다”며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단식 농성에 나선 한 아버지는 이렇게 말했다. “사랑하는 아들아. 보고 싶어도 볼 수가 없고 안아주고 싶어도 안아줄 수가 없구나. 네가 왜 죽었는지 아빠는 꼭 알아야 되기 때문에 이곳에 섰단다.”

3백50만 명이 훌쩍 넘는 사람들이 서명한 특별법 입법 요구조차 정부‍·‍여당 인사들은 본체만체하고 있다. 제1야당 정치인들은 본 척은 하지만 진지하게 받아들이려 하지는 않는다. 이 갑갑한 현실을 견디다 못한 단원고 생존 학생들은 안산에서 국회까지 1박 2일을 도보로 행진했다.

진실 규명 앞에 완강히 버티고 선 박근혜 정부를 물러서게 하려면 직접적이고 강력한 압력을 가해야 한다. 특히 노동운동의 구실이 중요하다.

건설과 의료 부문 노동자들은 자신들의 요구와 제2의 세월호 참사를 막자는 요구를 함께 내걸고 투쟁에 나서려 한다. 7~8월 예고되는 임단투 등 개별 작업장의 투쟁과 세월호 특별법 제정 운동이 만나도록 해야 한다. 되도록 같은 시기에 싸우고, 파업 등 노동자들의 고유의 힘을 발휘하는 방식으로 투쟁을 벌이는 것이 가장 좋은 방식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