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독자편지
일본 자본가들이 ‘아베 망언’에 반대할까?

지난 〈맞불〉36호에 실린 김송 동지의 ‘아베 망언’ 기사는 현재 일본 국내 정치 상황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었다. 또, 아시아 민중 간 국제 연대 필요성과 일본 좌파의 과제가 무엇인지도 분명하게 제시했다.

다만, 독자들에게 오해의 여지를 줄 수 있는 김송 동지의 한두 가지 주장에 대해 내 나름의 이견을 제기하고자 한다.

먼저, 현상적으로 일부 일본 자본가들이 아시아 시장을 중시해 때때로 우익들의 돌출 언행을 바라지 않는다는 것은 맞는 말이다. 예컨대, 2005년 일부 자본가들은 고이즈미의 야스쿠니 참배에 반대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일본 자본가들의 태도는 양면적이다.

일본 우익들의 망언이 일본 자본가들의 단기적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이 망언들은 핵심적으로 일본 군국주의화라는 일본 자본주의의 장기 전략과 맞닿아 있다.

또, 일본 자본가들은 우익 정치인들과 군국주의 이데올로기의 주요 후원자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우익 역사교과서 채택을 주도한 ‘새역모’의 주요 후원자 명단에는 미쓰비시 중공업 회장, 후지쓰 명예회장, 전 아사히 맥주 회장 등 재계 거물들이 망라돼 있다.

키미지마 리츠메리칸 대학 교수는 “일본의 경단련도 다국적기업화해 해외에 많이 진출해 있는데, 자신들의 이익을 관철시키기 위해 강력한 군사력을 원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반영하듯, 경단련‍·‍일본상공회의소‍·‍경제동우회 등 일본 주류 자본가들은 평화헌법 개정과 자위대 해외 파병을 지지하는 등 일본 군국주의화의 일관된 지지자들이었다.

경단련

김송 동지가 인용한 경단련 보고서 “희망의 나라 일본”에서도 ‘아시아에서의 경제 협력’을 말하는 동시에, “교육기본법의 이념에 입각해 … 애국심과 국기‍·‍국가를 소중히 생각하는 정신을 길러야” 하고 평화헌법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지배계급 전체에게 ‘경제 협력 강화’와 ‘군국주의화’는 모순이 아니다. 최근 일본은 아시아 EPA(경제협력협정)를 추진하는 동시에, 미국의 협조를 받아 오스트레일리아와 군사 협약을 맺기도 했다.

따라서 아베 망언이 기본적으로 일본 자본가들의 경제적 이익과 배치된다고 생각하면 마치 일본 자본가들이 군국주의화를 반대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

한편, 보통의 일본 국민들이 아베 망언에 적극 호응할지도 단정할 수 없다. 아베의 잇따른 망언에도 그의 지지율이 계속 하락했다는 사실이나, 우익의 첨병 노릇을 하는 동경도지사 이시하라에 반대하는 정서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광범하게 퍼지고 있다는 점을 봐도 그렇다.

만약 아베가 망언으로 지지율을 높이려 한다면, 그것은 자신의 전통적 지지 기반인 보수‍·‍우익층을 결속시키는 선거 전략을 채택한 것으로 보는 게 정확할 듯하다.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