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테러와의 전쟁:
전쟁광들은 모든 곳에서 실패하고 있다

‘테러와의 전쟁’의 이름 아래 온갖 갈등이 폭발하고 있다. 그러나 ‘테러와의 전쟁’은 모든 곳에서 실패하고 있고 전선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은 외국 점령군을 매우 미워한다. 이란에 대한 위협은 계속되고 있고, 팔레스타인인들의 상황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미국이 부추긴 에티오피아의 소말리아 침략은 전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난민 위기를 발생시켰다.

최근 발생한 러시아‍·‍그루지야 전쟁은 제국주의 경쟁을 심화시켰고 열강 간 전쟁의 가능성을 보여 줬다.

어떤 유럽 외교관은 아프가니스탄을 침략한 지 7년이 지났지만 아프가니스탄의 상황은 그 어느 때보다 나쁘다고 말했다. 다수의 평범한 아프가니스탄인들은 엄청난 난민 위기, 기아, 부의 양극화에 고통받고 있다.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전역에서 부활했고, 나토 연합군의 폭격으로 민간인 사망자가 늘어날수록 탈레반에 대한 지지도 늘고 있다.

미국 정부가 ‘테러와의 전쟁’을 지속하면서 카프카스뿐 아니라 심지어 미국이 자신의 뒷마당으로 여기는 라틴아메리카에서도 긴장이 고조될 가능성이 엿보이고 있다.

미국 정부는 소말리아 전쟁에서 완전히 실패했다. 부시 정부는 소말리아에서 이슬람법정연맹이 영향력을 획득하자 소말리아를 침략하도록 동맹인 에티오피아를 부추겼다. 그러나 미군이 중동에 발목이 묶인 상황에서 에티오피아가 독자적으로 점령을 유지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점점 줄고 있다. 최근에는 소말리아의 저항세력들이 남부의 중요한 항구에서 에티오피아군을 몰아냈다.

앞으로 몇 년 동안 또 다른 전쟁들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아프가니스탄의 상황이 계속 악화하고 있을 뿐 아니라, 미군이 탈레반의 ‘은신처’를 찾아 이웃한 파키스탄 국경을 넘어 공격을 감행하면서 불안정이 확산되고 있다.

심지어 최근에는 파키스탄 국경 지역에서 ‘테러와의 전쟁’의 동맹인 파키스탄군과 미군 사이에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아프가니스탄의 위기가 심화할수록 점령자들은 점점 더 극단적 수단을 동원할 것이다.

이라크 내부의 갈등도 계속되면서 한때 ‘평화롭던’ 이라크 북부 쿠르드족 지역에서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카프카스의 갈등은 여전히 뜨겁다. 나토는 그루지야와 우크라이나를 회원국으로 받아들이려 한다. 최근 폴란드는 미국 정부의 미사일 ‘방어’ 계획에 참가했다.

만약 우리가 전쟁을 막기 위해 나서지 않는다면 미국 대선에서 누가 승리하건 전쟁은 계속될 것이다. 제국주의 군사력의 지나친 확장과 불황의 심화 앞에서 미국 정부는 더 예측할 수 없는 방식으로 모험을 벌일 것이다.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