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새내기 맞이 포럼 미니 맑시즘 2011:
급진적 대안을 찾으려는 치열한 토론이 펼쳐지다

“거의 대부분 강연에서 자유발언 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토론이 활발했어요. 그런 것을 보면서 이 시대 사람들이 정치에 관심이 많다는 것을 느꼈습니다.”(건국대학교 김소망)

“토론하는 분위기가 정말 좋았습니다. 배울 것이 많다는 것을 느꼈습니다.”(연세대학교 허우린)

새내기 맞이 포럼 미니 맑시즘 2011 홍익대 미화 노동자가 연대를 호소하고 있다. ⓒ안정우

대학생 다함께와 〈레프트21〉이 공동 주최한 ‘새내기 맞이 포럼 미니 맑시즘 2011 — 위기의 시대 대안은 있다. 대학생, 무엇을 할 것인가?’가 성공적으로 치뤄졌다.

1월 25~27일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미니 맑시즘에 총 2백50여 명이 참가했다. 특히 대학 새내기들이 1백여 명 넘게 참가했다. 서울뿐 아니라 부산대, 전남대 등 전국에서 모였고, 여성이 절반 넘게 참가한 점도 특징이었다.

새내기 맞이 포럼 미니 맑시즘 2011 ⓒ임수현

참가자들은 끝나지 않은 자본주의의 위기, 신자유주의와 대학, 비정규직‍·‍여성‍·‍환경 문제, 한반도 불안정, 제국주의, 북한, 마르크스주의 등 다양한 쟁점을 토론했다.

“이번에 와서 하종강 선생님에게 많은 것을 배웠어요. 홍대 노동자 분들이나 현대차 노동자분들 권익을 지키는 게 결국 우리를 지키는 일이라는 것을 배웠어요. 우리가 나중에 졸업하고도 비정규직이 많이 될 테니까요.”(수원대학교 영문과 김영훈)

“저는 남자는 가해자, 여자는 피해자라는 생각을 갖고 있었어요. 그런데 여성 관련 토론을 했을 때 여성 차별이 가부장제 때문이 아니라 계급적인 원인으로 인해 발생한다고 들었어요. 그렇기 때문에 남자와 여자가 적개심을 가질 것이 아니라 남녀 모두가 연대해 여성 차별을 해결해야 한다는 것을 알아서 좋았어요.”(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과 노지은)

새내기 맞이 포럼 미니 맑시즘 2011 ⓒ안정우

“저는 베네수엘라 내용을 새로 들었는데 인상적이었어요. 학생회 활동을 하면서 신자유주의가 나쁘다는 것은 많이 들었는데 베네수엘라에서 그런 저항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아서 좋았어요.”(고려대학교 문과대 정다운)

한 연사가 “질문 폭탄을 맞았다”고 표현할 정도로 미니 맑시즘에서는 대학생들의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다. 특히 과연 대안은 무엇인가 하는 점을 궁금해 하는 학생들이 많았다.

새내기 맞이 포럼 미니 맑시즘 2011 매 강연마다 청중토론 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활발하게 질문과 의견이 오갔다. ⓒ안정우

“사회주의가 이상적이긴 하지만 인간 본성 때문에 가능할까?”, “자본주의와 사회주의를 반반씩 섞으면 안 될까?”, “경쟁이 없으면 발전하기 힘들지 않을까?”, “인간의 의식이 과연 바뀔 수 있을까?”

많은 대학생들이 북한이나 과거 소련과 다른 진정한 민주주의를 구현하는 사회주의를 추구할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생소해 하면서도 호기심을 보였다.

“사회주의와 좌파에 대한 왜곡된 시각이 있었는데 맑시즘 참가하면서 그런 생각이 잘못된 것을 알게 됐어요. 이번에 민감한 사회 문제 이야기를 들으면서 사회나 정치 관련한 책도 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수원대학교 영문과 김영훈)

“처음에는 사회주의를 이야기하니까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이 있었는데, 이번에 강연 들으면서 왜 그런 말을 하고 이런 자리를 갖는지 이해할 수 있었어요. 앞으로도 이런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모두 함께 더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한국외국어대학교 노지은)

새내기 맞이 포럼 미니 맑시즘 2011 ⓒ안정우

이런 관심은 주최 측이 마련한 서점인 북카페로도 이어져 사흘 동안 책이 1백64권, 소책자는 67권이 판매 됐다. 〈21세기 혁명〉, 〈사회주의란 무엇인가〉와 같이 마르크스주의, 사회주의 관련 책들이 많이 판매됐다.

새내기 맞이 포럼 미니 맑시즘 2011 북카페에서 책을 고르는 학생들 ⓒ안정우

폐막식에서 연설한 김지윤 고려대 문과대 학생회장은 “우리가 함께 이야기했던 것들이 강의실 문 밖으로도 이어져서 억압받고 차별받고 있는 사람들이 권리를 찾는 일에 우리 대학생들의 목소리와 힘이 함께 모였으면 좋겠습니다” 하고 말했다.

대학생 다함께는 미니 맑시즘 참가자들이 대학별 또는 지역별로 함께 책을 읽고 토론하고 저항과 연대를 확산하는 실천도 함께할 수 있도록 후속 모임을 조직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