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기아차 광주 공장 ─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4월 16일 기아차 광주 사내하청분회 조직부장이 분신했다. 기아차 광주 공장은 올해 증산 계획이 있어서 신규채용이 필요하다. 기아차광주지회 지도부는 장기근속자 자녀와 비정규직 우선 채용을 요구했다. 기아차 광주 사내하청분회는 조합원을 우선 채용하라고 요구했다.

그런데, 기아차 사측과 기아차지부 지도부는 신규채용시 장기근속자 자녀에게 가산점을 주기로 합의했다. 이런 요구와 합의는 부적절하다.

이것이 기아차의 관행이었다고 항변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런 항변은 자기 공장 내부만 보는 협소한 시각의 소산이다. 자동차 정규직 일자리가 상대적 고임금이 되고, 비정규직 고용이 늘어나고, 청년 실업이 심각한 상황에서, 이런 합의는 정규직‍·‍비정규직 이간질 시도에 이용될 수 있다.

실제로 〈조선일보〉가 역겹게도 “기아차 ‘일자리 대물림’ 청년 세대 저항 부를 것”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방 씨 일가 ‘대물림’ 신문 주제에 말이다.

기아차지부와 기아차 사측의 가산점 부여 합의는 정규직화를 바라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열망에 찬물을 끼얹었을 것이다. 심정은 공감하지만, 광주 사내하청분회가 조합원을 우선 채용하라고 요구했던 것도 아쉽기는 하다.

광주지회 지도부는 분신 직후에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파업을 선포했고, 사측은 압력에 밀려 특별교섭을 시작했다.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위한 투쟁이 성공을 거두려면, 원‍·‍하청연대가 사활적이다. 그러려면 기아차지부 지도부가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이간질 할 수 있는 장기근속자 가산점 부여 합의를 파기하는 것이 옳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