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인종차별 반대 프랑스인들, 시위 금지령에 저항하다

11월 13일 파리 참사 이후 프랑스 정부는 민주적 권리를 제약하려 하지만, 시위대는 강요된 침묵을 거부하고 있다. 몇몇은 시위 금지령에 맞서 이미 저항을 시작했다.

22일 일요일 오후 파리 바스티유 광장에서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사람과 난민들 7백 명가량이 오래 전부터 기획됐던 가두 시위를 벌였다.

그들 중 다수는 정부의 시위 금지령에도 불구하고 행진에 참가했다.

그 전 주 경찰은 시위 조직자들에 시위를 취소하지 않으면 최고 6개월 형까지 살게 될 거라고 협박했다. 그러나 적지 않은 단체들이 시위를 강행했다.

활동가 바니나 귀디셀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시위에 참가하기 두려워했습니다. 그러나 시위가 금지됐는데도 여기 이렇게 모여 함께 행진한 것은 몹시 긍정적입니다.”

시위 금지 지역으로 선포되지 않은 다른 곳에서도 주말에 시위가 벌어졌다.

22일 밤, 프랑스 남부 도시 마르세유에서 인종차별에 반대하고 난민을 환영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프랑스 남부 도시 툴루즈에서는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위대 1만 5천 명이 전쟁 반대‍·‍인종차별 반대 구호를 외쳤다.

그러나 시위 금지령에 맞선 최초의 시위는 22일 파리에서 벌어졌다.

19일 목요일에 의회에서 ‘국가 비상사태’ 3개월 연장에 반대표를 던진 국회의원 여섯 명 중 세 명이 이 시위에 연대 메시지를 보냈다.

국가 비상사태는 벌써부터 광범한 탄압을 낳고 있다.

프랑스 경찰은 참사 후 첫 주에만 프랑스 전역에서 수백 건에 달하는 수색 작업을 벌였고, 사람들을 체포하고 통금 조처를 시행했다. 국가 비상사태라는 이유로, 경찰은 통상적 허가 절차를 생략해 버릴 수 있게 됐다.

테러를 빌미로 한 민주적·시민적 권리 억압은 중단돼야 한다.

파리에서는 자선단체 ‘사랑의 식당’의 무료 급식소 운영이 20일까지 강제 중단되기도 했다. 21일 토요일로 예정돼 있었던 여성에 대한 폭력 반대 시위도 취소됐다. 이 모든 게 ‘공공 안전을 위한다’는 미명 아래 자행됐다.

그러나 귀디셀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크리스마스 마켓[예수 탄생을 기려 11월 말부터 한 달 동안 계속되는 유럽 축제 기간]이 시작되자마자 정부는 사람들에게 참사 희생자를 기리는 모임에 참여할 것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집회 금지가 다분히 정치적이었다는 것이 드러난 거죠.”

시험대

핵심 시험대는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가 될 것이다. 정부는 이번 총회를 매우 중요한 외교 행사로 여긴다.

총회 개막일인 11월 29일 일요일에는 수십만 명이 참가하는 시위가 계획돼 있었고, 총회가 끝나는 12월 12일 토요일에도 여러 행동을 벌일 계획이었다.

그러나 프랑스 총리 마누엘 발스는 총회 기간 공공 장소에서의 모든 시위를 금지한다고 11월 19일에 못박았다.

시위 조직자들은 “[파리에서] 시위를 벌일 다른 방법”을 찾겠다고 선언하며, 11월 29일 [국제 기후 행동에 참여하는] 다른 나라들에서 시위를 벌이는 게 그만큼 더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일부 조직자들은 파리에서 시위를 강행하자고 제안했다.

11월 29일에 파리 레퓌블리크 광장에서 행진하자는 직접 행동 단체 ‘반항아들’의 제안에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겠다는 결의를 온라인에 밝혔다.

‘반항아들’ 활동가 벤야민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우리 모두 시위에 나설 계획입니다. 파리 참사 때문에 우리가 시위에 나서야 하는 이유가 없어진 것은 아니거든요.

“기후 재앙 때문에 많은 사람이 희생될 것이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총회에서 이를 제기할 필요도 여전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하고 있고 그런 사람들이 당일 집에 머무는 것은 이해할 수 있는 일이다. 비난할 생각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두려움을 극복해야 할 필요도 있습니다. 우리는 그날 광장에 많은 사람들이 나올 것이라고 봅니다.”

그 이후 다른 단체들도 ‘반항아들’의 제안을 지지한다고 밝혔고, 12월 12일에도 시위 금지령을 우회하거나 정면돌파 할 방법들을 제안했다.

프랑스 노동조합총연맹(CGT)도 12월 2일 수요일을 하루 행동의 날로 선포했다.

CGT는 성명을 발표해 파리 참사 이후 올랑드의 행태를 맹렬히 비난했고, 노동자와 자본가‍·‍자본가 정부 사이에 “사회적 휴전”은 없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귀디셀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오늘[22일] 시위에서, 안종차별적 법안에 반대하고 난민을 환영하는 구호들 못지 않게 국가 비상사태 선포에 반대하고 집회‍·‍시위의 권리를 요구하는 현수막도 눈에 띄었습니다.

“우리는 이날 시위에서 이를 부각시켰습니다. 이 쟁점은 향후 몇 주 동안 중요한 쟁점이 될 것입니다. 우리가 계속 저항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죠.”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