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서울대 점거 국제 연대를 “외부세력”이라 폄하한 〈매경〉 반박:
“교육은 돈벌이가 아니다”는 연대야 말로 진정한 “내부세력”이다

지난 2월 16일 체코의 프라하에서 서울대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위한 점거 투쟁을 지지하는 국제 연대 시위가 열렸다. 이 시위는 체코의 사회주의연대라는 단체가 주최했다.

〈매일경제〉는 2월 20일 ‘단독’이라는 말머리를 달아 관련 기사를 올렸다.(‘[단독] 동유럽 사회주의단체까지 가세한 서울대 본관점거’) 그러나 〈매경〉이 보도하기 3시간 전에 이미 〈노동자 연대〉가 관련 기사를 올렸는데도 ‘단독’이라고 보도한 것은 부정직한 것이다.(국내 주요 포털 사이트인 〈다음〉만 검색해 봐도 알 수 있다.)

게다가 진짜 문제는 엉터리 ‘단독’ 보도가 아닌 기사 내용에 있다.

〈매경〉은 서울대 학생들이 국제적 연대를 호소한 것을 두고 ‘외부단체를 끌어들였다’는 논리를 폈다.

그러나 “제3자”, “외부세력”이라는 주장은 권력자들이 피억압자들간의 연대를 폄하할 때 언제나 사용하는 말이다. 그래야 단결과 연대를 막을 수 있고, 투쟁이 고립될수록 징계를 포함한 각종 불이익과 언론을 동원한 매도에 취약해지기 때문이다.

반면, 연대를 확대하는 과정은 피억압자들이 더 큰 사회적 세력의 일부임을 확인하고 동질감을 형성하도록 해 준다. 그래서 연대 확대는 투쟁하는 주체들의 사기를 진작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이기도 하다.

이번에 서울대 학생들의 투쟁이 대륙 반대편에서 공명을 자아낼 수 있었던 것도, 그들이 세계적으로 자행되는 신자유주의적 대학 정책에 맞서는 광범한 흐름의 일부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체코의 사회주의 단체는 연대 시위를 벌이며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이곳 체코에서도 2012년에 대학 교육의 신자유주의적 개편이 관철된 바 있다. 우리는 신자유주의적 정책에 맞서는 한국 학생들이 투쟁이 승리하길 바란다.”

“교육은 돈벌이가 아니다”는 체코의 사회주의자들이, ‘시흥 부동산 거래량 감소’를 더 걱정하는 〈매경〉보다 백 배, 천 배는 더 ‘내부세력’이라 할 수 있다.

〈매경〉은 그동안 대학 당국의 입장에서 학생들을 꾸준히 공격해 왔다. 〈한국경제〉도 지난해 말 ‘툭하면 점거농성…개혁 골든타임 놓치는 대학들’이라며 노골적으로 서울대, 고려대 등에서 점거 농성 중인 학생들을 비난하며 개입했다. 무엇보다, 〈매경〉과 같은 노골적인 친자본가 언론은 지금까지 〈파이낸셜 타임스〉 등 외국의 친자본가 언론에 엄청난 권위라도 있는 양 인용해 왔다.

자신들이 투쟁에 개입하거나 국제 세력을 동원하면 괜찮지만, 저항 세력이 연대를 하면 ‘외부세력’ 개입이라고 비난하는 전형적인 이중잣대다.

게다가 진정으로 비민주적인 외부세력 개입을 지적하고 싶다면 서울대 총장 성낙인을 비판해야 할 것이다. 성낙인은 2순위 후보였지만 총장 자리에 오르는 과정에서 청와대의 외압이 작용했다는 정황이 있다.

학생들이 광범한 연대를 호소한 것은, 이처럼 언론‍·‍정치권 등과의 인맥, 막대한 자금을 동원할 수 있는 대학 당국을 압박할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택한 것이다. 학생들은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해 가는 대학의 방향에 문제를 제기하는 정당한 투쟁을 하고 있고, 이 때문에 학생들의 연대 호소는 광범한 지지로 이어지고 있다. 1월 중순에도 서울대 당국은 학생들에게 “형사처벌”, “손해배상”을 운운하며 위협했지만 정의당 심상정 대표, 김서중 민교협 공동의장,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등 각계각층의 3천여 명이 연대를 보내자 잠시 물러선 바 있다.

〈매경〉과 같은 보수 언론이 반발한 것은 광범한 연대가 대학 당국에 실질적 압력을 가한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굳건한 본부 점거 투쟁과 함께 연대를 확대하는 것이야말로 시흥캠퍼스 저지 투쟁이 승리할 핵심 열쇠이다. 체코 사회주의자들의 말마따나, "연대는 우리의 무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