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코차밤바 세계민중회의 - ‘노동조합과 녹색 일자리’ 토론:
“노동자들에게 일자리를 줘서 지구를 구하자는 것입니다”

‘기후변화와 대지의 권리에 대한 세계민중회의’ 둘째 날 코차밤바에 있는 바예 대학에서 ‘노동조합과 녹색 일자리’를 주제로 한 토론이 열렸다. 이 토론은 영국의 노동조합과 환경단체들의 공동전선인 ‘기후변화 캠페인’이 주최한 것이다.

쿠바, 아르헨티나, 뉴욕, 시카고, 한국, 남아공, 칠레에서 온 기후정의 활동가들과 노동조합 활동가 60여 명이 토론에 참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참가자들은 대부분 발표자의 계획을 지지하고 각각 자기 나라에서 그런 운동을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는 기후변화를 멈출 기술과 능력이 있다."

발표에 나선 조너선 닐은 “영국 6개 노조 연합을 대표해서 말하겠다” 하고 발표를 시작했다. 아래는 그의 발표 내용을 요약한 것이다.

우리는 1백만 개의 녹색 일자리 캠페인을 조직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영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기후변화를 저지하기 위한 녹색 일자리 캠페인을 만들기를 원합니다.

급격한 기후변화를 막지 못하면 수많은 나라들이 기아 상태에 놓일 것입니다. 수백만 명의 난민이 생길 것이고 전쟁이 벌어질 것입니다. 경제적‍·‍지리적 권력의 균형이 변하면서 각 나라들이 전쟁을 일으킬 것입니다. 우리는 이미 석유를 위한 전쟁을 겪고 있습니다. 물을 위한 전쟁을 경험할 것입니다.

좋은 소식은 우리가 기후변화를 멈출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기술을 갖고 있습니다. 10년 안에 할 수 있습니다. 그러려면 부국에서는 온실가스 배출을 80퍼센트, 가난한 나라에서는 15~25퍼센트 줄여야 합니다.

그러려면 수천 가지 일을 해야 하지만 세 가지가 가장 중요한 일일 것입니다. 하나는 전 세계 에너지를 재생에너지로 바꾸는 것입니다. 둘째, 전 세계의 건물과 주택을 효율이 높아지도록 고쳐야 합니다. 셋째는 전 세계를 자가용이 아니라 대중교통으로 전환하는 것입니다.

조지 부시와 버락 오바마는 이런 세 가지 일을 하기 위해서는 너무 비용이 많이 든다고 합니다. 몇 조 달러가 들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한 번 생각해 보십시오. 너무 비싸다는 게 무슨 뜻입니까? 일자리가 많아진다는 것입니다. 전 세계에서 수천만 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입니다.

우리가 주장하는 것은 단순합니다. 우리는 이 행성을 구하기 위해 할 일이 있습니다. 또, 일자리가 필요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우리는 이들에게 일자리를 줘서 지구를 구하자는 것입니다.

우리에게 충분한 돈이 있다는 것은 경제 위기 때 확인됐습니다. 2년 전 은행들이 위기에 빠졌을 때 우리는 뉴욕 연방은행이 하루 아침에 4천억 달러를 지불하는 것을 봤습니다. 그들은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얼마든지 돈을 만들 수 있습니다. 자본가들이 이 행성을 은행이라고 생각하면 금방 기후변화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입니다.

2차 세계대전을 생각해 보십시오. 강대국들이 경제 전체를 완전히 바꿨습니다. 최대한 많은 사람들을 죽이려고 최대한 많은 무기를 만들어 냈습니다. 우리는 똑같은 전환을 할 수 있지만 이번에는 사람들을 살리기 위한 것입니다.

경제 위기와 기후변화

기후변화를 멈추는 데 2개의 커다란 장애물이 있습니다.

첫째는 우리가 막으려고 하는 재앙은 가깝지만 미래의 어느 시점에 본격화할 텐데 이를 막으려면 지금 당장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녹색 일자리가 중요한 것입니다. 사람들은 지금 일자리를 원합니다. 일자리를 위해서는 사람들이 싸울 준비가 돼 있습니다. 우리는 사람들의 요구를 기후변화를 멈추는 운동으로 연결시켜야 합니다.

둘째는 정치적인 것인데 지금가지 환경운동은 거의 게토화돼 있었습니다. 환경운동은 환경단체들만의 투쟁처럼 돼 있습니다. 그래서 북반구에서 고립돼 있었습니다. [환경운동 참가자들은] 대부분 중간계급이나 부유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이것은 확실이 게토입니다. 솔직히 고래를 살릴 수 있을 만큼 큰 게토였습니다. 하지만 기후변화를 저지할 수 있는 규모는 아닙니다.

기후변화를 저지하기 위해 코펜하겐에서는 유일한 길이 체제를 바꾸는 것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정부가 행동하도록 할 수 있는 대중운동이 필요한 것입니다. 그들이 우리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우리가 그들을 바꿀 것입니다.

그러려면 엄청난 대중운동이 필요합니다. 코차밤바가 바로 그 가능성을 보여 줬습니다. 바로 이 자리에서 코차밤바에서 원주민들과 농민들과 기후변화를 저지하기 위해 나섰습니다. 그 결과로 우리는 더 큰 힘을 얻게 되는 것입니다.

조너선 닐은 위트를 섞어 주장을 쉽고 명료하게 전달했다.

그래서 지구는 더 살 수 있는 희망을 갖게 됐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노동자들도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환경운동가들 이렇게 말했습니다. 지구를 살리려면 희생해야 한다고. 생활수준을 낮춰야 한다고. 이런 구호로는 운동을 건설할 수 없습니다. 농민‍·‍빈민‍·‍노동자 들과 함께 운동을 건설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일자리가 없는 실업자들에게 당신들의 일자리를 위해 싸우고 지구를 구하기 위해 싸우라고 주장한다면 그럴 때야말로 대중운동을 건설할 수 있습니다.

영국에서는 일자리 캠페인이 승리할 가능성이 크지는 않습니다. 특히 지금 같은 경제 위기 상황에서는 말입니다. 그러나 이런 조그만 가능성이 승리한다면 다른 나라 노동자들도 큰 힘을 얻게 될 것입니다.

영국보다 더 큰 노동조합을 갖고 있는 나라들에서 다 같이 싸운다면 우리는 더 큰 힘을 갖게 될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지구에 있는 모든 생명을 위해서 해야 할 일입니다.

“한국과 라틴아메리카에서 녹색 일자리를 위한 운동이 건설돼야”

코차밤바 회의를 현지 취재 중인 장호종 기자(가운데 마이크를 잡고 있는 사람).

한국에서 참가한 나도 이 토론에서 발표했다. 나는 한국과 라틴아메리카, 그리고 아프리카에서 노동자들이 기후정의 운동에 참여해야 하고 이를 위해 녹색 일자리를 위한 운동이 건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나는 노동자들이 ‘녹색 일자리’에 거부 반응을 보인다고 한 남아공 출신 노동조합 활동가의 질문에 답하며 이렇게 말했다.

“한국은 칠레, 아르헨티나, 볼리비아 같은 라틴아메리카 나라들이나 남아공 같은 아프리카 나라들과 공통점이 있습니다. 하나는 얼마 전까지 독재 정권 하에 있었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신자유주의 정책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나라에서 노동자들이 ‘녹색 일자리’라는 구호에 반감을 갖는 것은 어느 정도 당연한 일입니다. 왜냐하면 정부가 말로는 녹색 일자리를 얘기하면서도 실제로는 더 많은 노동자들을 해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노동자들에게 희생을 요구하는 환경운동가들의 주장도 영향을 끼쳤습니다.

“지난해 한국에서는 자동차 공장 하나가 부도나서 노동자들이 공장을 점거하고 싸웠습니다. 한국의 사회주의자들은 공장을 국유화하고 SUV가 아니라 대중교통을 만드는 공장으로 전환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공상적이라는 비판이 있었는데 저는 우리가 좀더 상상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는 몽상이 아닙니다. 조너선 닐이 말한 것처럼 이는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한국과 라틴아메리카, 남아공의 마지막 공통점은 강력한 노동자 운동과 민중 항쟁의 전통이 있다는 것입니다. 한국에서는 10월에 환경단체와 노동조합이 녹색 일자리 대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런 일이 라틴아메리카와 남아공에도 확산되길 바랍니다.”

〈레프트21〉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코차밤바 기후변화 세계민중회의에 기자를 파견했다. 장호종 기자는 공식 일정이 끝날 때까지 현지 포럼과 활동가 인터뷰 등의 취재기를 계속 보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