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이주자를 테러리스트로 모는 것은 명백한 인종차별

G20 정상회의가 다가오면서 정부의 이주민 마녀사냥이 기승을 부릴 조짐이 보여 우려스럽다. 지난 8월 9일 경찰청은 ‘테러범의 일반적 특징’과 ‘장소별 테러범 식별 요령’ 등을 담은 리플릿 총 5만 부를 제작해 상설부대와 일선 경찰관들에게 배포했다. 이 리플릿을 보면 중동, 북부 아프리카, 동남아, 서남아 등지의 신분증이나 신용카드 소지자가 의심 대상이다. 이곳은 한국 내 거의 모든 이주노동자들의 출신 국가들이다.

또 〈경향신문〉 보도를 보면, 경찰청은 지난 5~7월 중 전국의 50여 개 아랍문화권 국가 출신 외국인 1만여 명을 은밀하게 사찰했다. 이것은 명백히 무슬림 이주자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음을 보여 준다. 정부의 이런 행태는 순전히 인종차별적 인식에 바탕을 둔 것이다.

그동안 국내에 거주하는 무슬림 이주민들 중에 테러를 일으키거나 테러 혐의가 사실로 드러난 사례는 없었다.

이주노동자는 테러리스트가 아니다. 8월 20일 오후 명동성당 들머리에서 열린 G20을 빌미로 한 미등록 이주노동자 단속추방중단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팻말을 들고 있다.

2003년 방글라데시의 종교 단체인 ‘다와툴 이슬람 코리아’가 테러 지원 조직으로 몰려 마녀사냥을 당한 적이 있는데 결국 이 사건은 완전히 날조된 것이었음이 드러났다.

그리고 최근 경찰은 외국인 범죄 문제를 집중적으로 부각하며 가장 흔하게 적발할 수 있는 위장 결혼과 성매매 이주 여성 단속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이런 정부의 압박 강화는 이주를 택할 수밖에 없는 여성들로 하여금 범죄 조직이나 인신매매성 브로커들에게 더욱 의존하게 만들 것이다.

경찰은 지난 두 달 동안 집중 단속을 벌인 것으로도 부족해 8월 23일부터 10월 22일까지 법무부 등과 함께 미등록 이주자들을 합동단속하겠다고 한다.

지난 6월부터 진행된 단속은 애초 예상보다 높은 실적을 거두지는 못했다. 이것에는 기업들이 특히 제조업 부문에서 매우 심각한 인력난을 겪은 상황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그래서 이명박은 올 하반기에 신규 인력 1만 명 추가 도입을 지시했다.

합동 단속의 수준을 가늠하기는 어렵지만, 분명한 것은 이주자들과 내국인들을 이간질하고 분열시키려는 마녀사냥 분위기는 한층 고조될 것이라는 점이다.

특히 이런 분위기를 앞장서 주도해 온 조현오가 경찰청장 자리를 꿰차려 해 이런 우려는 더 크다. 우리는 G20 항의 운동 속에서 이주민 방어 운동을 함께 결합해야 한다.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