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시리아 사회주의자들이 말한다:
“날마다 저항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시리아 전역에서 빈곤에 항의하고 아사드 정권의 타도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전국 20여 곳에서 거리 시위가 벌어졌고, 몇몇 곳에서는 총파업이 벌어져 도시 전체가 멈췄다.

시리아에서는 2011년에 대중 저항이 분출했지만, 바샤르 알아사드 독재 정부의 반격으로 끔찍한 내전으로 이어졌다. 60만 명 이상이 사망하고 1000만 명이 난민이 됐다.

시리아의 혁명적 사회주의 단체 ‘혁명적 좌파 경향’이 현재 반란의 의미에 관해 말한다.

시위는 지난 8월 20일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이 임금을 100퍼센트 인상하는 동시에 연료 가격을 200퍼센트 인상하기로 결정한 것을 계기로 시작됐다.

아사드 정권이 통제하는 지역에서 시리아인의 임금은 하루 1만 3000원에서 3만 3000원 사이다. 며칠을 버티기에도 충분치 않은 돈이다.

‘8월 10일 운동,’ ‘시민행동운동,’ 우리 ‘혁명적 좌파 경향’과 같은 단체들이 파업과 시민 불복종을 호소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대중은 이에 호응해 지난 일주일 동안 특히 남부의 스웨이다와 다라아, 다마스쿠스, 자라마나, 알레포, 해안 도시인 타르투스, 라타키아에서 시위를 비롯한 다양한 형태의 저항을 벌이고 있다.

이런 시위의 반향은 하마, 살라미예, 북동부(튀르키예 점령 지역)에서도 울려 퍼지고 있다. 매일 거리 시위와 집회가 벌어지고 있다.

시위 운동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기 때문에 미래를 예측하기 어렵다. 그 미래는 아사드 정권과 친튀르키예 자유주의 야당의 책략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민주주의 운동과 좌파 운동도 능동적 구실을 하고 있다.

3일 전 파업과 시민 불복종을 위한 조정위원회가 ‘까윔’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었다. 아랍어로 ‘저항하다’라는 뜻이다. 우리 당[‘혁명적 좌파 경향’]을 포함한 여러 활동적인 운동 단체들로 구성돼 있다.

우리는 두 갈래의 싸움을 벌이고 있다. 하나는 정권에 맞선 싸움이고 다른 하나는 보수적‍·‍반혁명적 조류에 맞선 싸움이다.

결과는 급진적 민주주의와 급진적 사회 변화를 위해 시리아 대중을 동원할 수 있는 우리의 능력에 달려 있다.

풀뿌리 수준에서 투쟁을 조직하는 위원회가 생겨나고 확산되고 있다.

운동 참가자 대다수는 12년 전 첫 번째 혁명 물결의 실패에서 배운 교훈이 있다. 시리아 사람들은 미국이나 다른 나라에 의해 구원받을 수 있다는 환상을 갖고 있지 않다. 그들의 구원은 그들 자신의 손에 달려 있다.

운동에 참여한 대중은 평화, 구속자 석방, 난민과 실향민의 귀환, 통일, 민주적 변화, 시리아에 주둔한 모든 외국 군대의 철수를 위해 싸우고 있다. 그들은 또한 사회 정의를 위한 정책을 바란다.

이 투쟁에서 우리 당은 사회주의를 위한 투쟁을 진전시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