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4월 8일 화물 노동자 결의대회:
운송료 삭감 시도를 규탄하다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조합원 4500여 명(주최측 추산)이 4월 8일 서울 국회의사당 앞에서 ‘안전운임제 쟁취! 지입제 폐지! 화물노동자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지난해 말 파업 패배 이후 처음으로 연 전국 집중 집회였는데, 많은 노동자들이 모였다.

4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화물 노동자들이 결의대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쟁취와 지입제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백선희

최근 윤석열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4월 5일 보궐선거에서 집권당이 패배한 것에서 드러났 듯, 이날 집회에 참가한 화물 운송 노동자들 사이에서도 윤석열 반대 정서가 매우 컸다.

집회 발언에서 윤석열을 규탄하는 얘기가 나올 때 호응이 가장 높았다. 본지 이번 호 1면 헤드라인(“윤석열 정부의 앞길은 지뢰밭이다”)을 보고 “투쟁”, “지뢰밭”을 외치고 가는 노동자들도 여럿 있었다.

특히 노동자들은 윤석열 정부가 안전운임제(화물 운송 판 최저임금제)를 일몰(폐지)시키고, 이에 발맞춰 화주기업들과 운송사들이 운송료(임금)를 삭감하려는 것에 분개했다.

윤석열이 국회에서 통과된 양곡법 개정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것에 대해서도 성토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윤석열의 거부권 행사는 노란봉투법 등 다른 개혁 법안들을 억제하겠다는 신호탄이다. 화물 운송 노동자들은 자신들이 요구하는 안전운임제가 국회에서 통과되더라도 윤석열이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경계했다.

4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화물 노동자들이 결의대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쟁취와 지입제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백선희

노동자들은 비록 지난 파업에선 눈물을 머금고 물러섰지만, 윤석열의 개악 공세에 맞서 지금부터 저항을 준비해야 한다고 보고 있었다.

부산지역에선 화주들이 8~10퍼센트의 운송료 삭감안을 제시했다고 한다. 안전운임제 적용 품목이었던 컨테이너/BCT(시멘트) 노동자들이 5월에 부산에서 집회를 갖고 투쟁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정부‍·‍여당은 화주의 부담이 커진다고 안전운임제를 폐지하고 표준운임제라는 악법을 제정하려 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통과되면] 안전운임제 이전의 열악한 삶으로 돌아갈 거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이 자리에 모인 동지들은 현장에 돌아가서 현장을 조직하고 강력한 투쟁을 지도부와 함께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김승일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 해운대지부 대건분회장)

윤석열 정부는 지난해 화물연대 파업 진압을 발판 삼아 노동개악 공세를 본격화했다. 노동 현장의 법치를 세우겠다며 건설 노동자들을 집중 공격하고 있다. 장옥기 건설산업연맹 위원장이 이날 집회에서 연대사를 했다.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이심전심 연대의 마음으로 장옥기 위원장을 환대했다.

장옥기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에 맞서 7월에 같이 싸우자고 제안했다.

“저희 건설노동조합은 올해 민주노총 7월 총파업을 앞두고 총파업을 결의하고 있습니다. 화물연대 동지들한테도 제안 드리겠습니다. 따로따로 싸워서는 우리의 삶을 바꿀 수 없습니다. 올해 7월 총파업에서 화물연대도 윤석열 정권에게 받은 수모를 갚고 안전운임제를 반드시 함께 쟁취했으면 좋겠습니다.”

윤석열 정부의 노동개악에 맞서 여러 부문의 노동자들이 힘을 합쳐 시기 집중 투쟁을 벌이는 것은, 투쟁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윤석열 정부의 정치 위기가 심화되는 지금이 시기 집중 투쟁을 하기에 더 적기이긴 하지만 말이다.

윤석열이 함부로 거부권 운운할 엄두를 내지 못할 만큼, 투쟁이 발전하는 것이 필요하다. 오늘 집회를 기점으로 정부와 화주‍·‍운송사들이 벌이는 운송료 삭감 시도를 저지하기 위한 기층 행동들이 활성화되길 응원한다.

4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화물 노동자들이 결의대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쟁취와 지입제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양선경
4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화물 노동자들이 결의대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쟁취와 지입제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백선희
4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화물 노동자들이 결의대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쟁취와 지입제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양선경
4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화물 노동자들이 결의대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쟁취와 지입제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백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