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알렉스 캘리니코스 논평:
우크라이나의 공세에 대해 회의적인 미국

이번에 한바탕 벌어질 전투로, 전쟁에 휘말린 민간인들이 더 많은 죽음과 부상, 파괴를 겪게 될 것이다.

대공세의 결과가 무엇일지는 아직 불투명하지만, 더 많은 죽음과 파괴를 몰고 올 것은 확실하다 ⓒ출처 우크라이나 국군참모부

러시아 침략군에 맞선 우크라이나군의 대공세가 숱하게 회자되다 이제야 시작된 듯하다. 전쟁에서 벌어지는 일이 늘 그렇듯이 그 공세의 결과는 프로이센의 탁월한 군사 사상가 카를 폰 클라우제비츠의 말처럼 “대체로 불확실성의 안개에 휩싸여 있다.”

우크라이나군의 이점은 사기가 높고 미국과 나토의 동맹국들이 보낸 온갖 강력한 무기로 무장했다는 점이다. 최근 영국은 장거리 순항 미사일과 공격용 드론을 제공했다.

반면, 훨씬 규모가 큰 러시아군은 참호를 파고 공격에 대비할 시간이 많았다.

확실한 게 하나 있다면, 이번에 한바탕 벌어질 전투로 인해 양측의 전투원과 전쟁에 휘말린 민간인이 더 많은 죽음과 부상, 파괴를 겪을 것이라는 것이다.

여기에 걸린 판돈은 무엇인가?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은 우크라이나에서 군사적 성공을 거두는 데 정권의 명운을 걸었다.

한편, 우크라이나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는 러시아가 점령한 모든 영토를 되찾으려 한다. 현재 우크라이나의 약 18퍼센트가 러시아군의 점령하에 있고, 젤렌스키는 푸틴이 2014년에 점령한 크림반도도 되찾으려 한다. 그러나 〈파이낸셜 타임스〉에 따르면, “비공식석상에서 우크라이나의 몇몇 최고위 관료들은 그들 중 한 명의 표현을 빌리면 ‘매우 현실적이고 실용적인’ 평가를 내리면서, 러시아가 점령한 모든 영토를 우크라이나가 되찾을 공산은 크지 않다고 인정했다.”

십중팔구 이는 우크라이나의 군사적 역량에 대한 바이든 정부의 회의감을 반영하는 듯하다. 일탈한 미국 주방위군 병사가 디스코드 웹사이트에 유출한 미국 첩보 보고서들은 우크라이나군의 여러 약점들을 보여 준다. 그중에서도 공군력의 부족이 두드러진다. 공세를 뒷받침하는 데 핵심적인 전력인데도 말이다.

게다가 미국 하원을 장악한 공화당은 우크라이나가 개전 후 1년 동안 받은 만큼의 군사적‍·‍경제적 지원을 제공할 공산이 크지 않다.

지난 2월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듯이, 미국은 “우크라이나가 수개월 후 푸틴과 협상 테이블에 앉기 전에 되도록 많은 영토를 탈환하도록 힘을 실어 주는” 정책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

조심스러운

아마 그래서 미국 국무장관 앤터니 블링컨이 지난 4월 젤렌스키와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의 전화 통화를 조심스럽게 환영한 것일 테다.

시진핑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를 중재하라는 유럽 지도자들의 지속적인 촉구, 특히 독일 총리 오스카 숄츠와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의 촉구에 응하고 있었다.

블링컨은 그 통화가 “긍정적인 일”이라고 했다. 미국 정부는 시진핑이 중재한 평화는 푸틴이 깨기 더 어려울 것이라고 기대하는 듯하다. 러시아가 서방의 제재 때문에 중국에 갈수록 경제적으로 의존하는 처지가 됐기 때문이다.

독일의 비판적 사회학자 볼프강 슈트렉은 미국이 “유럽에서 벌이고는 마무리짓지 못한 일을 현지인들에게 넘기려”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슈트렉은 이렇게 지적한다. “미국은 발트해 연안국들, 폴란드와 협력해 최근 몇 달 동안 독일을 일종의 유럽 지도자 위치로 떠미는 데 성공했다. 독일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기여하도록 유럽을 조직하고, 가장 중요하게는 거기에 필요한 자금을 대는 책임을 맡는다는 합의하에 그 위치를 떠맡게 됐다.”

지난 토요일인 5월 13일 베를린을 방문한 젤렌스키에게 숄츠는 27억 유로(약 3조 9000억 원) 규모의 추가 군사 지원을 약속했다.

그 전날 독일의 중무기 제조업체 라인메탈은 우크라이나의 국영 방산 연합체인 우크로보론프롬과 공동으로 우크라이나에 탱크 수리‍·‍보수를 위한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의 “유럽화”는 미국 제국주의가 자신의 세계적 패권을 진정으로 위협하는 경쟁자, 즉 중국에 집중할 수 있게 해 준다. 우크라이나 전쟁은 러시아의 피를 말리고 있다.

또, 미국 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유럽에 맡김으로써 유럽과 태평양의 주요 동맹국들을, 확장하는 나토의 깃발 아래 결집시켜 중국과 러시아 모두에 맞서게 할 수 있다.

이것은 암울한 전망이다. 단지 전장에서 총알받이가 될 우크라이나인과 러시아인에게만 암울한 게 아니다. 경쟁하는 제국주의 괴수들의 전 지구적 쟁투에 전 세계가 더 깊숙이 휘말려 들어가는 것이다.

우리는 어느 쪽도 편들기를 거부하면서 그들의 체제를 공략하는 운동을 건설해야 한다.

알렉스 캘리니코스는 런던대학교 킹스칼리지 유럽학 명예교수이자 영국 사회주의노동자당(SWP) 중앙위원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