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연대

전체 기사
노동자연대 단체
노동자연대TV

이태원 참사 책임자 오세훈은 분향소에 손끝도 대지 말라

2월 4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이 영정 사진을 어루만지고 있다 ⓒ이미진

오세훈의 서울시가 서울 시청광장의 이태원 참사 희생자 분향소를 철거하라는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시민대책회의에 전달했다. 이행하지 않으면 “법에 따라 절차를 밟을 수밖에 없다” 하며 폭력적 강제 철거 협박도 덧붙였다.

원래 유가족이 설치한 분향소는 녹사평역 주변에 있었다. 유동 인구가 적고 접근성이 좋지 않은 곳이다. 그런데 서울시는 이마저도 녹사평역 지하 4층 깊숙한 공간으로 집어넣으려고 했었다.

참사 100일 맞이 시민추모대회가 있었던 2월 4일, 유가족들은 이런 부당한 행태에 항의하며 서울시청 광장에 분향소를 세우려고 했다. 경찰은 기동대 3000여 명을 동원해 유가족을 막아섰다. 이 과정에서 한 유가족이 실신해 병원에 실려 가는 일도 벌어졌다.

5일 국회에서 열린 추모제에서 고 이지한 씨의 아버지인 이종철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대표는 처절한 목소리로 소리쳤다. “분향소를 철거하러 올 경우 저희들은 휘발유를 준비해 놓고 그 자리에서 전부 아이들을 따라갈 것입니다. 철거하러 오는 순간 제2의 참사를 보게 될 것입니다.”

정말이지 유가족들에게 지난 100일은 고통과 억울함, 분노의 나날들이었다. 참사 직후 윤석열 정부와 서울시는 희생자들의 위패도 영정도 없는 분향소를 전광석화로 차렸다 접어 버렸다. 국정조사는 윤석열 책임론이 부상하는 상황에서 쟁점을 돌려 시간 끄는 데 이용됐고, 경찰 특수본은 대통령실 조사는커녕 이상민‍·‍오세훈‍·‍윤희근 등 핵심 고위 책임자들을 무혐의 처분했다.

이렇게 정부 책임자들이 참사 지우기에만 여념이 없는 상황에서 유가족들이 희생자들을 잊지 말아 달라고 호소하며 분향소를 설치한 것은 지극히 정당하다.

서울시장 오세훈은 10만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 이태원 일대에 대한 안전 대책 지시 책임을 외면‍·‍방기한 주요 책임자 중 하나이다.

이런 오세훈의 책임이 상대적으로 덜 회자된 건, 순전히 당일 해외에 있었기 때문이다. 오세훈은 참사 사흘 만에 언론 카메라 앞에 나타나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며 ‘눈물쇼’를 하더니 지금은 유가족들을 벼랑으로 내몰려 한다.

참사 책임자 오세훈은 유가족이 설치한 분향소에 손끝도 대지 말라.

빨간 목도리 이어잡은 유가족들 ‘10. 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가 2월 6일 오후 서울시청 광장 시민분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정대집행을 예고한 서울시를 규탄하고 있다. ⓒ이미진
추모를 침묵시키려는 서울시를 규탄한다 ‘10. 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가 2월 6일 오후 서울시청 광장 시민분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정대집행을 예고한 서울시를 규탄하고 있다. ⓒ이미진
2월 6일 오후 서울시청 광장에 마련된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 분향소’에 시민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이미진
주제